TV·방송

'TV는 사랑을 싣고' 유현상, 아내와 인연 맺어준 인생 최고의 은인 찾아

헤비메탈 밴드의 전설! ‘백두산’의 보컬이자, 현재 ‘청춘 응원가’, ‘여자야’ 등을 부르며 트로트 가수로 대중에게 뜨거운 사랑을 받고 있는 유현상이 KBS1에 출연한다.



사진=KBS1 ‘TV는 사랑을 싣고’


오늘(8일) 방송에서 유현상은 1991년 ‘세계 최정상급 수영선수 최윤희’와 비밀결혼을 할 수 있게 물심양면으로 도와준 ‘이기종 기자’를 찾아 나선다. 더불어 당시 대한민국을 들썩였던 두 사람의 결혼식 그 뒷이야기도 공개할 예정이다.

최윤희는 1982년 뉴델리 아시안게임에 출전하여 ‘여자 배영’, ‘개인 혼영’ 부문에서 아시아 신기록을 세우며 3관왕에 올랐고, 뒤이어 1986년 서울 아시안게임에서도 2관왕에 오르며 국민적 인기를 누렸다. ‘아시아의 인어’라고 불렸던 최윤희는 청순한 외모로 운동선수 중 최초로 스포츠음료 CF까지 섭렵할 정도로 톱스타의 반열에 올랐다.



국민적 관심을 한몸에 받았던 최윤희가 25살에 13살의 연상이었던 록밴드 보컬 유현상과 비밀결혼을 했다는 사실은 뜨거운 화제가 되었다. 그런데 전 국민을 충격에 빠뜨렸던 비밀결혼을 도와준 사람이 따로 있었다고 하는데. 그가 바로 유현상이 이날 찾고 싶어하는 스포츠 신문사 전 연예부 기자 이기종 형님이다.

유현상은 데이트 후 최윤희를 데려다주면서 우연히 마주친 최윤희 어머니로부터 ‘상대가 돼야지’라는 말을 들었다며 가슴 아팠던 일화를 공개했다. 더불어 결혼 소식이 퍼지면서 최윤희의 광팬이었던 방송국 부장님이 자신이 보는 눈앞에서 자신의 CD를 구겨버린 적도 있다며, 전 국민이 우리의 결혼을 환영하지 않을 때 이기종 형님만이 유일하게 자신의 편에 서주었던 분이라고 고백했다.

유현상은 1988년 신인 가수 이지연의 프로듀싱을 맡으면서 이기종 형과 친분을 가지게 되었는데, 서로 통하는 부분이 많았고 인간적이었던 그의 성품에 끌려 형을 많이 따르고 의지했었다고 밝혔다. 이기종 형이라면 반드시 자신을 도와줄 것이라 믿고 가족과 친한 그룹 멤버에게도 말하지 못했던 결혼결심을 털어놓았다고 하는데. 그는 “형님도 당황한 것 같았지만 우리의 애틋한 진심을 확인한 후, 형님이 결혼식 날짜부터, 결혼식장, 피로연장, 하객까지 비밀리에 준비하며 전적으로 결혼을 지원해주셨다.”라고 밝혀 2MC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그 덕에 행복한 가정을 꾸릴 수 있었던 유현상. 그러나 피치 못할 사정으로 인생의 은인인 이기종 형에게 밥 한 번 사드리지 못해 여전히 마음속에 죄스러움이 남아있다고 고백했다. 유현상은 오늘 이렇게 찾아뵙는 것조차 면목이 없다고 하는데. 과연 이기종 형님을 찾아뵐 수 없었던 사정은 무엇인지, 두 사람은 29년 만에 재회를 이룰 수 있을지, 오늘(8일) 저녁 7시 40분 KBS1 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경스타팀 김주원 기자 sestar@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