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5년만에 '수능 한파'...서울 영하권·강풍까지

수험생 체온관리 유의해야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앞두고 수험생들이 공부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치러지는 오는 14일에 ‘입시 한파’가 찾아온다. 수능 당일 아침 서울의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고 바람도 세게 불어 수험생들이 추위에 철저히 대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8일 “수능 당일 아침 기온이 전날에 비해 2~7도가량 크게 낮아지며 서울과 수원은 영하권으로 떨어져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한파 특보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포항 지진으로 수능이 일주일 연기됐던 지난 2017년을 제외하면 수능일에 서울 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는 것은 2014년 이후 5년 만이다. 주요 도시의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2도, 부산 8도, 대구·광주4도, 대전 2도, 춘천 -3도, 강릉 3도 등이다.

관련기사




특히 예비소집일인 13일 오후부터 수능 당일까지 전국에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5~10도 더 낮아질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수능 전날과 당일 추위가 예상되기 때문에 수험생은 따뜻한 옷을 준비하는 등 체온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일부 지역은 눈 또는 비도 예상된다. 13일 오후부터 밤에는 중부지방과 전라도에 비가, 14일 충청도와 전라도에는 비나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측은 “대기 하층(고도 1.5㎞ 내외) 영하 5도 이하의 찬 공기가 우리나라로 유입되면서 서해상에서 눈구름대가 만들어질 것”이라며 “이 영향으로 충청남도·전라도에서는 주로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 14일 새벽부터 밤사이 비 또는 눈이 내릴 것”이라고 말했다.

기상청은 수능 시험장의 기상정보를 제공하고 있다. 날씨누리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시험장 이름(학교명)으로 날씨 조회가 가능하다.
한동훈 기자
hoon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