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日 규슈 사쿠라지마 화산 폭발…3년만 최대

"화산재 5.5km 높이 분출"

일본 가고시마현 사쿠라지마 화산/블룸버그통신


일본 규슈 최남단에 있는 가고시마현 사쿠라지마 화산 분화구에서 3년 만에 가장 큰 폭발이 발생했다고 8일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현지 기상관측소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24분께 사쿠라지마 화산에서 화산재가 5.5km 높이까지 분출했다. 화산재 구름 높이가 5km를 넘은 것은 2016년 7월 이후 처음이다. 해당 관측소는 “화산이 올해에만 100번 넘게 폭발하는 등 활동이 매우 활발했다”며 “앞으로도 활발한 분화 활동이 계속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현재 이 산에는 분화 경계 ‘3단계’ 수준 경보가 내려져 입산이 통제되고 있다. 화산 폭발로 인한 피해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 기상청은 화구 2km 이내 범위에서 산발적으로 화산재나 작은 돌들이 떨어질 수 있고, 바람이 부는 지역에서는 먼 곳까지 화산재가 날아갈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