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동향

백화점·면세점 산별노조 출범, 로레알코리아 포함 6개 노조 참여

판매서비스 노동자 권익 보호 예정

9일 서울 중구 신당동 공감센터에서 민주노총 서비스연맹 백화점면세점판매서비스 노동조합 주최로 열린 출범대회에서 참가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연합뉴스


백화점과 면세점 등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노동 조건 개선을 위한 산별노조가 9일 출범했다.

이날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서비스연맹은 9일 서울 신당동 공감센터에서 ‘백화점·면세점 판매 서비스 노조’ 출범대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백화점·면세점 노조는 산별노조로, 로레알코리아 노조를 포함한 6개 노조의 참여로 출범했다. 이들 노조의 산별노조 전환 방안은 지난달 말 조합원 총투표로 가결됐으며 조합원은 3,000여명이다.

백화점·면세점 노조는 대형 쇼핑몰을 포함한 온·오프라인 유통 매장에서 판매 서비스를 하는 노동자 권익 보호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이른바 ‘갑질 고객’에 대한 즉각 응대 중지권, 정기 휴점, 영업시간 단축 등이 노조의 요구 사항이다.

노조는 이날 출범 선언문에서 “백화점, 면세점, 대형 쇼핑몰 등에서 일하는 노동자의 대부분은 간접고용 노동자”라며 “이들을 조직하고 원청의 ‘갑질’에 맞서 노동 조건을 개선하는 투쟁에 나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변재현 기자
humblenes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부 변재현 기자 humbleness@sedaily.com
수습 기간을 마치며 국제부에 지원했을 때
타국의 음식처럼 다채롭고 맛깔나는 기사를 쓰고 싶었습니다.
태국 스프의 시큼한 맛처럼, 새롭고 매력적인 기사를 쓰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