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달리는 부산행 고속버스에서 불…승객·운전기사 전원 대피

경부고속도 달리던 고속버스 화재/사진=경남소방본부 제공.


쌀쌀한 기온에도 주말 나들이를 떠나는 차량 행렬이 이어지는 가운데 9일 오전 달리는 고속버스에서 불이 나는 사고가 발생했다.

9일 오전 10시 52분께 경남 양산시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 양산휴게소 인근을 달리던 고속버스에서 불이 났다.

관련기사



당시 지나가던 차량이 버스에서 연기가 나는 것을 목격하고 119에 신고했다.

해당 버스는 대구에서 출발해 부산 해운대로 운행하던 중이었으며 운전기사 외에 승객 28명이 타고 있었다.

화재 직후 운전기사는 즉각 차량을 고속도로 갓길에 세웠다.

또 기사와 승객들은 불이 확산되기 전에 차량 밖으로 신속히 대피해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오전 11시 23분께 불을 모두 껐다고 밝혔다.

승객들은 지나던 다른 버스를 타고 일단 부산 노포터미널로 이동해 해운대로 향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정가람 기자
gara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정가람 기자 garamj@sedaily.com
매일 무엇을 어떻게 하면 더 재미있고 즐겁게 살 수 있을지 고민하는 사람입니다.
복+붙(복사 붙여넣기)한 것처럼 뻔한 뉴스, 좀 더 유쾌하게 담아낼 '틀'을 만들기 위해
오늘도 디지털 세상에서 열심히 놀아보겠습니다.
서울경제 디지털미디어부와 함께 FUNFUN해질 준비 되셨나요?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