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알리바바 쇼핑축제 1시간에 16조원 돌파

20만개 브랜드 참여

중국 저장성 항저우 알리바바 본사의 프레스룸 화면에 ‘11·11(쌍십일) 쇼핑 축제’가 11일 오전 0시에 시작되고 나서 1분 36초 만에 거래액이 100억 위안을 넘어섰다는 내용이 표시되고 있다./항저우=AFP연합뉴스


11일 오전 0시를 기해 세계 최대 규모의 쇼핑 이벤트인 알리바바의 ‘11·11(쌍십일) 쇼핑 축제’가 시작된 가운데 1시간여만에 거래액이 16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알리바바는 저장성 항저우(杭州)시 본사에 마련된 프레스룸에서 쇼핑 축제 개시 1시간 3분 59초 만에 ,1000억 위안(약 16조5,660억원)을 넘겼다. 지난해에는 같은 금액에 도달하는 데 1시간 47분 26초가 걸렸다.

역대 하루 전체 거래액도 계속 갈아치우고 있다. 17분 6초 만에 2014년 하루 전체 거래액인 571억 위안을, 1시간 1분 32초 만에 2015년 하루 전체 거래액인 912억 위안을 각각 넘어섰다.

현재 추세대로라면 올해 거래액은 지난해 거래액인 2천135억 위안(약 35조3684억원)을 넘어설 가능성이 커 보인다.

올해 알리바바의 11·11 쇼핑 축제에서는 20만개 브랜드가 참여한 가운데 100만개 이상의 새 상품을 판매한다. 알리바바 측은 이날 자정까지 24시간 동안 작년보다 1억명 더 많은 총 5억명의 고객이 자사 플랫폼을 이용해 쇼핑에 나설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알리바바에서 팔리는 할인 상품은 화장품, 의류, 가구, 장난감 등 일반적인 소비 상품에서부터 상하이 디즈니랜드 입장권, 도쿄 올림픽 티켓이 포함된 고가의 일본 여행 패키지 상품, 주택까지 다양했다.

관련기사



2009년 11·11 쇼핑 축제가 시작되고 나서 수억∼수십억원 짜리 집이 인터넷 매물로 올라온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알리바바는 2009년부터 11월 11일 쇼핑 축제를 시작했다. 원래 중국에서 11월 11일은 연인이 없는 싱글의 날이라는 뜻의 ‘광군제(光棍節)’로 불렸는데 알리바바가 이날을 쇼핑 축제일로 새롭게 탄생시켰다.

미중 무역전쟁의 충격으로 중국의 경기가 급속히 둔화 중인 가운데 알리바바의 11월 11일 쇼핑 축제 거래 실적은 중국 경제를 떠받치는 소비 활력을 가늠하게 하는 척도로 주목받고 있다.

아울러 우리에게는 중국의 이른바 ‘사드 보복’ 이후 주춤했던 한국 상품 판매 향배가 큰 관심이다.

해외 직접 구매 순위에서 한국은 2016년 3위를 차지했지만 2017년에는 고고도 미사일 방어 체계(THAAD·사드) 배치 여파로 5위로 밀려났다. 그러다가 한중 관계가 회복 국면을 맞으면서 작년엔 다시 3위로 올라섰는데 올해도 이런 양호한 흐름을 계속 유지할지에 관심이 쏠린다.


박성규 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