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조국, 정경심 기소 소식에 “제 기소도 예정된 듯 보여”



11일 검찰이 정경심 동양대 교수를 기소한 사실이 알려진 직후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저도 조만간 검찰 조사를 받을 것“이라며 ”저에 대한 기소는 이미 예정된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조 전 장관은 글에서 먼저 송구함을 전했다. “아내가 기소되었다”며 “이제 아내 사건은 재판을 통하여 책임이 가려지게 될 것”이라고 했다. 이어 “개인적으로는 만감이 교차하고 침통하지만, 먼저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다는 말씀을 올린다”며 “전직 민정수석이자 법무부 장관으로서 국정 운영에 큰 부담을 초래한 점도 죄송하다. 모두 저의 부족함으로 인한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조 전 장관은 수사에 개입한 사실이 없음을 강조했다. 그는 “장관 재직시 가족 수사에 어떠한 개입도 하지 않았다”며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소명을 감당해 보려 하였지만, 제 가족과 지인들을 대상으로 전개되는 전방위적 수사 앞에서 가족의 안위를 챙기기 위하여 물러남을 택했다”고 했다. 이어 “그때와 마찬가지로 지금도, 저와 제 가족 관련 사건이 검찰개혁을 중단하거나 지연시키는 구실이 되지 않기를 간절히 소망한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조 전 장관은 검찰조사를 앞둔 심경을 밝혔다. 그는 “저도 조만간 검찰 조사를 받을 것”이라며 “저의 모든 것이 의심받을 것이고, 제가 알지 못했거나 기억하지 못 하는 일로 인해 곤욕을 치를지도 모르겠다”고 했다. 이어 “어떤 혐의일지는 모르나, 저에 대한 기소는 이미 예정된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며 “저에 대한 혐의 역시 재판을 통하여 진실이 가려지게 될 것”이라며 “참담한 심정이지만, 진실이 밝혀지고 저의 명예가 회복되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고자 한다”고 했다. 그는 끝으로 “그 과정이 외롭고 길고 힘들다고 하더라도 오롯이 감당하려고 한다”고 했다.

이날 검찰은 정 교수의 구속기간 만료일에 맞춰 입시 비리, 사모펀드 비리, 증거조작 등과 관련한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정 교수의 공소장에는 조 전 장관의 이름이 등장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조권형 기자
buzz@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