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ICT

출시 앞둔 갤럭시S11에 쏟아지는 루머...5개 모델, '스페이스 줌' 탑재 예상

/사진=美 IT미디어 폰아레나


내년 2월로 공개가 임박한 것으로 알려진 갤럭시S11에 대한 관심이 늘며 관련 루머도 쏟아져 나오고 있다.

12일 외신과 업계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유럽특허청에 ‘스페이스 줌(Space Zoom)’이라는 상표를 등록했다. 삼성전자 상표 문서에 따르면 스페이스 줌은 사진의 품질 손상 없이 피사체를 확대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다. 상위 모델을 중심으로 잠망경 구조의 5배 광학줌을 지원할 것으로 전망된다. 삼성전자의 기존 플래그십 망원 카메라는 갤럭시S8부터 채택된 광학 2배 줌이 최대치였기 때문에, 4년 만에 주목할 만한 카메라 업그레이드라는 평가가 나온다.

관련기사



스페이스줌 외에 1억800만 화소 카메라가 적용될 수 있다는 관측도 존재한다.

업계의 예상에 따르면 갤럭시S11은 6.4인치, 6.7인치, 6.9인치 3개 모델로 출시되고 이 중 작은 2개 모델은 LTE 모델과 5G 모델이 함께 나올 것으로 보인다. 현재 판매되고 있는 갤럭시노트10보다 베젤(테두리)이 얇아지고, 카메라 홀은 더 작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 중 6.9인치 모델은 5G용으로만 출시될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에는 올해 하반기 출시된 갤럭시노트10 모든 모델이 5G로 나온 만큼, 5G 지원 모델만 나올 가능성이 크다.

올해 갤럭시S10 시리즈 라인업 중 보급형 모델인 갤럭시S10e은 디스플레이가 평평한 ‘플랫형’이었지만, 갤럭시S11 시리즈는 모두 디스플레이가 휘어진 ‘엣지’ 디스플레이를 채택할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 외신들은 삼성전자가 갤럭시S11 시리즈 3종과 작은 2개 모델을 내년 2월 중순, 또는 말에 공식 발표를 할 예정인데 MWC2020에서 공개할 확률이 높다고 전망했는데 이 자리에서 갤럭시 버즈 신제품을 공개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이종호 기자
phillie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이종호 기자 phillies@sedaily.com
'공감'할 수 있는 글이 사람의 마음을 울린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공감을 위해, 당신의 마음을 이해하기 위해, 오늘도 최선의 노력을 다합니다.
서울경제 디지털미디어부에서 눈물 흘릴 수 있는 기사로 여러분께 다가가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