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미국서 자가면역질환 후보물질 연구성과 첫 공개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아틀랜타에서 열린 ‘2019 미국 류마티스 연례 학술대회’에서 대웅제약 관계자가 차세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DWP212525’에 대한 연구결과를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대웅제약


대웅제약이 미국에서 차세대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DWP212525’의 연구결과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대웅제약은 지난 11일(현지시간) 미국 아틀랜타에서 열린 ‘2019 미국 류마티스 연례 학술대회’에서 DWP212525에 대한 연구결과를 처음으로 공개했다고 12일 밝혔다.

관련기사




자가면역질환 환자는 우리 몸에서 면역응답에 관여하는 T세포와 B세포가 과도하게 활성화된 것이 특징이다. 류마티스 관절염은 우리 몸에 침입한 바이러스 등을 공격해야 할 T세포·B세포 등 면역세포들이 자기 몸을 공격하는 대표적인 자가면역질환이다.

대웅제약의 자가면역질환 후보물질 DWP212525는 면역세포(T세포와 B 세포등)의 활성화에 관여하는 타깃인 JAK3와 TFK를 선택적으로 억제하는 기전의 경구용 치료제다. 일반적으로 T세포 또는 B세포 저해에 국한되어 있는 기존 치료제와는 달리 T세포와 B세포를 동시 표적 저해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연구결과에 따르면 DWP212525는 세포 실험에서 JAK3와 TFK의 활성을 억제한 것이 확인됐다. 실험쥐를 통해선 희귀성 자가면역 피부질환인 천포창(Pemphigus)에서 우수한 질환 개선율 및 질환 유발인자를 저해 하는 효과를 보였다. 또한 류마티스 관절염에 대해 기존 치료제 대비 50분의 1 낮은 용량에서 우수한 효능을 보였고 추가적 뼈 손상을 막았다.

박준석 대웅제약 신약센터장은 “DWP212525의 이번 전임상 발표로 글로벌 헬스케어 산업 관계자들의 신규 기전 연구에 대한 많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면서 “2020년말 임상 진입을 통해 현재 효과적인 약물이 없는 천포창, 류마티스 관절염 및 염증성 장질환 등 다양한 자가면역 질환 환자들을 위한 글로벌 신약을 선도적으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이오IT부 이주원 기자 joowonmail@sedaily.com
기자라는 직업을 곱씹어보게 되는 한 마디입니다.
진실 한 조각을 찾기 위해 부지런히 공부하고 뛰어다니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