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업계

'정수장 준공 공로' 태영건설, 방글라데시 감사패 수상

모두나갓 정수장 준공 공로 인정

환경부·LH서도 수상…'겹경사'

태영건설 및 방글라데시 치타공 상하수청 관계자들이 모두나갓 정수장 준공에 대한 감사패 수여식을 진행한 뒤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제공=태영건설


태영건설이 방글라데시 정수장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한 공로로 방글라데시 치타공 상하수청으로부터 감사패를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태영건설은 지난 5일 준공한 방글라데시 모두나갓 정수장 사업장 준공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모두나갓 정수장은 세계은행 차관 사업으로 치타공 상하수청이 발주한 공사다. 일평균 10만톤의 정수를 처리하는 취수장, 9만톤의 정수장, 4만 5,000톤의 가압장 시설을 건설하는 공사다.

관련기사



세계은행은 치타공 상하수청이 시행한 치타공 상수도 개선사업을 세계은행 동남아 사업장 중 최우수 사업장으로 선정했다. 그러면서 치타공 상하수도청장 등 관계자들을 세계은행 본사에 초청했다. 이에 치타공 상사수청은 상수도 개선사업의 핵심 사업인 모두나갓 정수장 건설공사를 훌륭하게 준공한 태영건설에 감사패를 전달했다.

태영건설은 이밖에 지난 1일 환경부가 주관한 ‘2019 환경 기술개발 우수성과 20선’에서 물 분야 우수 연구과제에 선정됐다. 태영건설은 호기성 입상 오니(Aerobic Granular Sludge, AGS)를 이용한 고효율 질소저감 연속회분식 하수고도처리공법(AGS-SBR) 기술로 건설사 중 유일하게 환경분야 기술개발 성공 성과를 인정받았다.

태영건설은 이와 함께 지난달 24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개최한 ‘2019년 시공 VE(Value Engineering) 경진대회’에서 단지비용 절감 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태영건설은 “앞으로도 우수한 시공능력을 바탕으로 차별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미래가치를 창조하는 최우량 기업’을 실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진동영 기자
j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