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단체

영세한 K바이오…매출 다 합쳐도 존슨앤드존슨의 절반 밑돌아

■한경연 바이오기업 실적 분석

국내 384곳 전체 매출 38.1조

영업이익률 OECD '꼴찌 수준'

세제·임상단계 재정지원 필요



미래 먹거리로 꼽히는 국내 바이오 산업이 열악한 규제 환경 등으로 인해 국제 경쟁력에서 뒤처진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전 세계 2,593개 바이오 기업의 실적을 분석한 결과 국내 384개사의 전체 매출액이 38조1,000억원으로 미국 1위 기업인 존슨앤드존슨(91조원)의 41.8%에 불과했다고 12일 밝혔다. 국내 바이오 산업 전체가 세계 10위인 미국 애브비(37조9,000억원)와 비슷한 규모인 셈이다. 국내 바이오 기업 1위인 유한양행(000100)의 세계 순위는 127위에 불과했다.

관련기사



지난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유효한 데이터가 있는 22개국을 보면 한국의 바이오 산업 전체 매출액은 9위였지만 영업이익은 1조9,000억원으로 15위를 기록했다. 1개 업체당 매출액은 1,094억원으로 17위, 업체당 영업이익은 53억원으로 19위까지 떨어졌다. 기업의 수익성을 보여주는 영업이익률은 4.9%로 OECD 국가 중 폴란드(-7.7%)와 캐나다(-6.4%)를 제외하고는 가장 낮았다.

유환익 한국경제연구원 혁신성장실장은 “바이오 산업은 막대한 초기투자 비용이 소요되는 반면 성공 확률은 낮은 ‘하이 리스크-하이 리턴’ 산업”이라며 “의약품 연구·생산 시설투자 세액공제율 확대, 임상 단계 재정지원은 물론 개인정보 보호 규제 등 관련 법령 정비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수출입은행 해외경제연구소에 따르면 글로벌 신약개발에는 평균 1조~2조원의 비용과 10~15년의 기간이 소요되지만 성공 확률은 5,000분의1에 불과하다.

한경연은 국내에서 소규모 바이오 기업이 난립하고 있다는 점도 문제로 지적했다. 리스크가 높은 산업 특성상 대형화를 통한 위험 분산이 필수적이지만 인수합병(M&A)이 활성화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한국의 바이오 기업은 348개로 미국(480개)에 이어 두 번째로 많고 OECD 평균인 118개의 3배 수준이다. 지난해 국내 제약 분야 M&A 시장 규모는 약 20억달러로 미국(1,057억달러)의 1.9%에 불과했다.
박효정 기자
j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부 박효정 기자 jpark@sedaily.com
마그리트의 그림처럼, 어디에나 빛과 그림자는 공존합니다.
빛 뒤에 가려진 그림자도 놓치지 않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