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도 넓히는 中 '일대일로'…그리스에 8,000억 뭉칫돈

시진핑, 피레우스항 투자 MOU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그리스에 대한 대규모 투자로 중국의 글로벌 확장정책인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 해상 실크로드)’ 교두보 확보에 나섰다.

12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등에 따르면 그리스를 국빈방문한 시 주석은 11일(현지시간)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그리스 총리와 만나 아테네 인근에 있는 피레우스항 투자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를 통해 중국 국영 해운기업인 중국원양해운(코스코·COSCO)은 총 6억6,000만유로(약 8,487억원)를 투자해 피레우스항을 유럽 최대 상업항으로 키울 계획이다.

피레우스항에 대한 코스코 지분도 기존의 51%에서 67%로 확대된다. 코스코는 지난 2016년 지분 51%와 함께 35년간의 항만운영권을 확보한 바 있다. 중국과 그리스는 이날 피레우스항 투자 외에 에너지·수송·금융 등을 망라한 15개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시 주석은 그리스 방문에 이어 13일부터 이틀간 브라질에서 열리는 브릭스(BRICS)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브라질·러시아·인도·중국·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신흥 경제 5개국 정상들의 이번 회동에서는 과학기술, 혁신, 디지털 경제, 생산 활동을 위한 금융지원 확대, 다자주의 확대, 유엔을 비롯한 국제기구 개혁 방안 등에 관한 협의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베네수엘라와 볼리비아 등 남미 국가에서 최근 벌어진 사태에 대한 논의도 진행될 것으로 전망된다.


관련기사

박성규 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