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부산서 '아세안 띄우기' 나선 文…총선 차출설에 장관들 손사래

부산서 취임후 세번째 현장 국무회의

文대통령 "신남방 정책 중간 결산

공동번영·평화 역량 모으길 기대"

일부 장관 총선출마 의향 질문엔

"아직""생각없다" 대부분 말아껴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부산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이달 말 아세안(ASEAN) 및 메콩 국가와의 정상회의가 열리는 부산 벡스코에서 현장 국무회의를 열었다. 오는 25일부터 부산에서 개최되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 흥행을 위해 현장을 찾아 분위기를 띄운 것이다.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는 지난 2년 반 동안 우리 정부가 진심과 성의를 다해 추진해온 신남방정책의 중간 결산”이라며 “대륙과 해양을 잇는 부산에서 공동번영과 평화를 실현하기 위한 한국과 아세안의 지혜와 역량을 하나로 모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청와대가 아닌 장소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한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문 대통령은 국정운영의 주요 전환점마다 그 의미를 강조하기 위해 현장 국무회의를 열었다. 지난 2월26일에는 3·1절을 앞두고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9월10일에는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대응방안 모색 차원에서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회의를 주재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의 외교정책은 두 가지에서 과거 정부와 다른 큰 변화를 실천하고 있다”며 “하나는 대화와 외교를 통해 한반도 문제 해결을 추구하는 것이고 다른 하나는 기존의 4대국 중심 외교에 머물지 않고 아세안 지역과의 외교·교역관계를 크게 도약시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달 초 태국 방콕에서 열린 아세안 관련 정상회의를 계기로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이 타결돼 한·아세안 간 투자교역 여건이 개선됐다는 점도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RCEP는 세계 인구 절반, GDP의 3분의1, 교역의 30%를 차지하는 세계 최대의 메가 자유무역협정(FTA)”이라며 “내년 최종서명을 통해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시장이 열리고 자유무역 가치의 확산에 큰 역할을 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회의를 마치고 벡스코 컨벤션홀에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기획단 직원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관련기사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부산 벡스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준비기획단 사무실에서 직원들을 격려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날 회의에서는 내년 총선 출마가 점쳐지는 국무위원들의 모습에도 눈길이 쏠렸지만 당사자들은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총선 준비 상황을 묻는 취재진에게 “아직…”이라며 말을 흐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이어 “당에서 이야기가 있겠죠”라고 답하며 말을 아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총선 출마 계획이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홍 경제부총리는 “경제부터 살려야 한다”며 “그런 생각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통령의 이번 행보는 취임 후 열다섯 번째 부산·경남(PK) 방문이라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다. 지난달 부마민주화항쟁 기념식 참석차 창원을, 8월에는 현대모비스 친환경차 부품공장 기공식 참석을 위해 울산을 방문하는 등 문 대통령이 자신의 ‘정치적 고향’인 PK를 최근 자주 찾자 일각에서는 내년 총선을 앞두고 문 대통령이 ‘PK 민심 다잡기’에 나서는 것이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양지윤 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