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총 맞고 쓰러진 홍콩 시위참가자 긴급 수술…"총알 제거 완료"

11일 차우 모 씨를 향해 총을 쏘는 홍콩 경찰/AFP통신=연합뉴스


홍콩 시위 과정에서 경찰의 총에 맞은 시위참가자 차우 모 씨(21)의 상태와 관련, “여전히 위중하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12일 전했다.


앞서 한 경찰관은 11일 오전 홍콩 사이완호 지역 시위에서 시위자를 검거하면서 몸싸움을 벌이다가 다른 시위자인 차우 씨가 다가오자 그를 향해 실탄을 발사했다.

관련기사



직업훈련학교 학생인 차우 씨는 11일 오전 홍콩 사이완호 지역 시위 도중 경찰이 쏜 실탄에 복부를 맞았다. 병원으로 이송된 차우 씨는 긴급 수술을 통해 오른쪽 신장과 간 부근에 박힌 총알을 제거했다.

SCMP는 11일 밤 기준 “차우 씨의 상태가 안정됐지만 아직 위중한 상태로 분류돼있다. 집중치료 병동에 입원해 있다”면서 이같이 보도했다. 한 소식통은 차우 씨에게 11일 내내 진정제를 투여했으며, 12일 상태가 호전되면 진정제 투약을 멈출 것이라고 밝혔다.
/이신혜인턴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이신혜 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이신혜 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