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도날드 햄버거병' 논쟁 일단락

피해자와 합의…치료비 전액 지원



한국맥도날드가 맥도날드 햄버거를 먹고 ‘햄버거병’에 걸렸다고 주장하는 소비자와 합의했다. 맥도날드가 치료 비용 전액을 모두 지원하기로 하면서 햄버거병 논쟁은 종결될 전망이다.

맥도날드는 12일 “맥도날드와 용혈성 요독 증후군(HUS·햄버거병)을 앓고 있는 어린이의 어머니는 그동안 아이의 건강 회복을 위해 인도적인 차원에서 지원 논의를 해 왔으며 지난 11일 법원 주재 조정 하에 양측 간 합의에 이르게 되었다”고 밝혔다. 양측은 앞으로 양측 입장을 대변하거나 이용하고자 하는 제 3자 또는 단체에 관여하지 않고 어린이의 치료에만 전념하기로 합의했다.

관련기사



맥도날드 햄버거병 논쟁은 지난 2016년 한 여성이 당시 네 살이던 아이가 맥도날드 불고기버거를 먹고 HUS에 걸렸다고 주장하면서 시작됐다. 이 여성은 맥도날드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로 고소했고 검찰은 맥도날드 햄버거 패티 때문에 HUS가 발병했다는 증거를 찾기 어렵다며 맥도날드를 불기소 처분했지만 결국 민사 소송으로 번졌다.

맥도날드는 해당 사안에 대한 법적 책임 유무와 관계 없이 인도적 차원에서 어린이의 건강 회복을 돕겠다는 뜻으로 여성과 대화를 시도해 왔으며 지금까지 발생한 어린이의 치료금액은 물론, 앞으로 어린이가 치료와 수술을 받는데 필요한 제반 의료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한국맥도날드는 해당 사안에 대한 법적 책임 유무와 관계없이 인도적 차원에서 어린이의 건강회복만큼은 돕겠다는 뜻으로 어머니 측과 대화를 시도해 왔으며 지금까지 발생한 어린이의 치료금액은 물론 앞으로 어린이가 치료와 수술을 받는데 필요한 제반 의료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며 “어머니 측은 한국맥도날드의 어린이에 대한 의료비 지원에 대하여 감사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박형윤 기자
mani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