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현대차, 도요타 제치고 'WRC 우승컵' 번쩍

i20 경주차 활약…18점 차로 앞서

참가 6년만에 제조사 종합우승

현대차 월드랠리팀이 우승을 확정지은 후 환호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가 최초로 ‘2019 월드랠리챔피언십(WRC)’에서 우승했다. 이 대회는 포뮬러원(F1)과 쌍벽을 이루는 세계 최정상급 모터스포츠 대회로 한국팀이 세계적인 모터스포츠 대회에서 종합 챔피언을 차지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자동차는 2019 WRC에서 6년 만에 제조사 부문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고 13일 밝혔다. WRC는 서킷을 달리는 일반 자동차 경기와는 달리 포장과 비포장도로를 가리지 않고 일반 도로에서 경기가 펼쳐지는 것이 특징이다.

관련기사



WRC는 14일부터 호주에서 마지막 14번째 경기가 열릴 예정이었다. 그러나 호주 동부지역에서 발생한 대규모 산불로 취소되면서 선두를 유지하던 현대 월드랠리팀의 종합 우승이 자동 확정됐다. 현대 월드랠리팀은 13번째 경기까지 380점을 기록해 2위 도요타팀(362점)보다 18점이 앞섰다.

제조사 종합 우승은 매 경기 팀에서 상위 2명의 점수를 누적 합산해 결정하기 때문에 선수의 실력뿐만 아니라 출전하는 랠리카의 성능과 내구성이 동시에 뒷받침돼야 달성할 수 있다. 현대 월드랠리팀의 안드레아스 미켈슨, 다니 소르도, 세바스티안 로엡이 ‘i20 Coupe WRC’ 경주차의 탄탄한 성능에 힘입어 고르게 점수를 보태 제조사 부문 종합 우승을 일궈냈다. 아울러 현대 월드랠리팀 소속 티에리 누빌 선수는 올해 3승을 거두며 4년 연속 드라이버 부문 준우승을 차지했다.

현대차(005380)는 지난해 서킷용 경주차 ‘i30 N TCR’이 거둔 월드투어링카컵(WTCR) 팀의 드라이버 부문 종합 우승에 이어 비포장 노면으로 대표되는 랠리 대회마저 종합 우승을 차지하는 기록을 세웠다. 토마스 쉬미에라 현대자동차 상품본부장 부사장은 “현대자동차가 우승 경력이 많은 강력한 브랜드들과 경쟁해 WRC 진출 역사상 처음으로 제조사 우승 타이틀을 달성했다”며 “모터스포츠를 통해 발굴된 고성능 기술들은 양산차 기술력을 높이는 데도 큰 영향을 주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적극적인 모터스포츠 활동을 하겠다”고 말했다.
박시진 기자
see1205@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