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文, 전태일 열사 49주기에 "아직도 차별과 격차 못줄여 아쉽다"

"그의 외침으로 비로소 노동의 가치에 대해 생각하게 돼"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 모두가 공정한 사회 만들 것"

문재인 대통령 페이스북 캡쳐


문재인 대통령이 전태일 열사의 분신항거 49주기를 맞아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 모두가 공정한 사회로 열사의 뜻을 계승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13일 페이스북에 전태일 열사를 향한 추모 메시지를 냈다. “전태일 열사를 생각한다”며 운을 뗀 문 대통령은 “평화시장, 열악한 다락방 작업실에서의 노동과 어린 여공들의 배를 채우던 붕어빵을 생각한다. 근로기준법과 노동자의 권리, 인간답게 사는 게 무엇인지 생각했던 아름다운 청년을 생각한다. 그의 외침으로 국민들은 비로소 노동의 가치에 대해 생각하게 됐다”고 적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의 오늘은 무수한 땀방울이 모인 결과물”이라며 “전장에 바친 목숨과 논밭을 일군 주름진 손, 공장의 잔업과 철야가 쌓여 우리는 이만큼 잘살게 됐다”고 전했다.

전태일 열사는 49년 전인 1970년 11월13일 서울 청계천 앞에서 “근로기준법을 준수하라. 우리는 기계가 아니다”라고 외치며 분신 항거했다. 문 대통령은 전태일 열사의 이 같은 항거에 ‘함께 잘사는 나라’를 만들고자 하는 뜻이 담겨있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열사의 뜻은 ‘함께 잘사는 나라’였다고 믿는다”며 “열사가 산화한 지 49년, 아직도 우리가 일군 성장의 크기만큼 차별과 격차를 줄이지 못해 아쉽다.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 모두가 공정한 사회로 열사의 뜻을 계승하겠다”고 약속했다.
양지윤 기자
ya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