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ICT

'반전 흥행' 아이폰11, 아이폰X와 비교해봤다[올어바웃]

지난 9월 10일(현지시간)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본사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발표회를 열고 아이폰과 아이패드, 애플워치 등의 하드웨어 신제품을 선보였다./사진=애플 홈페이지


프리미엄 스마트폰의 경쟁이 뜨거워지고 있습니다. 특히 지난 9월 애플이 출시한 아이폰 11, 11 프로, 11 프로 맥스는 미국, 일본 뿐만 아니라 국내에서도 기대 이상의 좋은 반응을 이어가고 있죠.

출시 전 ‘인덕션 패러디’와 ‘애플의 한계’라는 혹평 일색이었던 분위기와는 상반되는 모양새입니다. 그 이유가 바로 향상된 ‘카메라’ 때문인데요.



실제로 애플이 신제품 발표회 당시 아이폰11 시리즈를 공개하며 가장 많은 시간을 투자한 것이 카메라 설명이기도 했죠. 특히 아이폰11 프로와 프로 맥스에는 처음으로 트리플 카메라를 도입했습니다.

관련기사



또 아이폰 유저들 사이에서도 가장 눈길을 끄는 부분은 저조도 환경을 위한 야간모드 기능을 추가한 점인데요. 아이폰 카메라 사진 퀼리티는 예전부터 좋다고 평가돼 왔지만 저조도 환경에서는 타사보다 취약했던 점이 보완된거죠.

하지만 이와 관련해 ‘고스트 현상과 플레어 현상’ 또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고스트 현상은 눈으로 봤을 때 없었던 테두리가 나타나거나 가로등 불빛이 번지는 현상을 말하는데요. 과학전문매체 파퓰러사이언스는 “아이폰11 후면 카메라를 덮고 있는 유리는 렌즈를 보호하는 역할을 하지만 난반사를 만들어 강한 플레어 현상을 발생시키는 것으로 보인다”고 추측하기도 했습니다.

지난 9월 10일(현지시간) 애플은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 본사 스티브 잡스 극장에서 신제품 발표회를 열고 아이폰과 아이패드, 애플워치 등의 하드웨어 신제품을 선보였다./사진=애플 홈페이지


매해 출시 전후로 화제몰이를 하는 아이폰. 과연 전작인 아이폰X시리즈에 비해서 얼마나 향상됐을까요. 또 아이폰11시리즈와 함께 출시돼 그에 못지않게 눈길을 끌고 있는 애플워치5세대는 어떤 특이점이 있을까요.

서울경제신문 IT담당 기자와 애플 마니아기자가 신구제품을 가지고 직접 비교 분석해봤습니다.
정가람 기자
garamj@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정가람 기자 garamj@sedaily.com
매일 무엇을 어떻게 하면 더 재미있고 즐겁게 살 수 있을지 고민하는 사람입니다.
복+붙(복사 붙여넣기)한 것처럼 뻔한 뉴스, 좀 더 유쾌하게 담아낼 '틀'을 만들기 위해
오늘도 디지털 세상에서 열심히 놀아보겠습니다.
서울경제 디지털미디어부와 함께 FUNFUN해질 준비 되셨나요?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