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숫자로 증명된 최태원의 '행복경영'

SK, 정규직 증가율·1인당 급여 주요 그룹 중 1위



SK(034730)그룹이 국내 주요 그룹 중 지난 1년간 정규직 근로자를 가장 많이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SK그룹은 직원 1인당 평균급여에서도 주요 그룹 중 1위에 오르는 등 최태원(사진) 회장의 ‘행복경영’이 수치로도 증명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17일 국내 기업의 3·4분기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금융그룹을 제외한 국내 34개 대기업집단 소속 상장사 중 SK그룹 상장사의 정규직 직원이 4만6,819명으로 전년 대비 8.5% 증가해 국내 주요그룹 중 증가율 1위를 기록했다.

관련기사



SK 그룹사별로는 SK하이닉스(000660) 정규직이 2,328명(9.0%) 증가했으며 SK텔레콤(017670)(524명, 증가율 11.4%), SK이노베이션(096770)(218명, 증가율 12.6%), SK(213명, 증가율 5.7%) 등도 정규직 규모를 늘렸다. SK그룹은 최근 최 회장이 ‘사회적 가치’ 경영을 표방하며 그룹 소속사별 사회적 가치 창출 결과를 수치화해 발표하는 등 ‘딥체인지(근원적 변화)’에 힘쓰고 있다. 이어 농협그룹(6.9%), 포스코그룹(6.0%), 현대백화점그룹(5.6%), 롯데그룹(4.7%) 등이 정규직 직원 증가율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SK그룹은 또 올 들어 3·4분기까지 직원에게 지급한 1인당 평균급여도 8,715만원으로 분석 대상 기업집단 중 가장 많았다. 이어 에쓰오일(8,386만원), 삼성그룹(6,337만원), 현대차그룹(6,196만원), KT&G그룹(6,130만원) 순이었다.
양철민 기자
chop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부 양철민 기자 chopin@sedaily.com
속도의 시대입니다. 봐야 할 것은 많고 생각할 시간은 부족합니다.
생각의 깊이를 더하고 삶의 여유를 일깨워주는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