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文대통령과 2년, 인생 최고 기쁨"…임종석, '정계 은퇴' 시사한 진짜 이유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연합뉴스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이제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 마음 먹은 대로 제도권 정치를 떠나 원래의 자리로 돌아가려 한다”면서 사실상 내년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임 전 실장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해 “앞으로의 시간은 다시 통일 운동에 매진하고 싶다”며 “예나 지금이나 저의 가슴에는 항상 같은 꿈이 자리 잡고 있다. 한반도 평화와 남북의 공동번영”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그러면서 임 전 실장은 “제겐 꿈이자 소명인 그 일을 이제는 민간 영역에서 펼쳐보려 한다. 서울과 평양을 잇는 많은 신뢰의 다리를 놓고 싶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정부 첫 대통령 비서실장을 역임하는 등 대표적인 친문(親文) 정치인으로서 청와대 경력을 갖추고 내년 총선 출마가 유력했던 임 전 실장이 총선 불출마 의사를 밝힌 가운데 임 전 실장이 ‘제도권 정치를 떠나겠다’고 한 데 대해서는 입각 가능성도 차단했다는 해석이 나온다.

임 전 실장은 이어 “2000년에 만 34세의 나이로 16대 국회의원이 되었다. 어느새 20년의 세월이 흘렀다”면서 “환희와 좌절, 그리고 도전으로 버무려진 시간이었다”고 지난달을 돌아봤다. 또 임 전 실장은 “그 중에서도 대선 캠페인부터 비서실장까지 문재인 대통령님과 함께 한 2년 남짓한 시간은 제 인생 최고의 기쁨이고 보람이었다”고 강조했다.

임 전 실장은 아울러 “제겐 꿈이자 소명인 그 일을 이제는 민간 영역에서 펼쳐보려 한다”며 “서울과 평양을 잇는 많은 신뢰의 다리를 놓고 싶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또 임 전 실장은 정치 및 가족 등과 관련한 소회도 밝혔다. 임 전 실장은 “제 인생에 가장 소중한 사람들과 더 많은 시간을 나누고 싶다”며 “50 중반의 나이에 새로운 도전을 한다는 게 두렵기도 하다. 잘한 결정인지 걱정도 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임 전 실장은 “하지만 두려움을 설레임으로 바꾸며 가장 하고 싶은 일을 향해 뛰어 가겠다”며 “감사한 마음만 가득하다”며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임 전 실장은 내년 총선에서 서울 종로 출마설이 나온 바 있다. 최근에는 서울 종로구 평창동으로 이사한 사실도 알려졌다. 이에 따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임 전 실장의 대결이 성사될 수도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하지만 종로의 경우 국회의장을 지낸 정세균 의원이 재출마 의지가 강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임 전 실장의 출마가 명확히 정리되지 않는 상황이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