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위생불량 적발된 햄버거 매장 19곳 어딘가 보니...

위생불량으로 적발된 햄버거 프랜차이즈 매장 내부 모습/연합뉴스


/자료=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처가 21일 발표한 위생상태가 불량한 햄버거 프랜차이즈 매장은 어디일까.

식약처에 따르면 업체별 적발 건수는 맥도날드 7곳, 맘스터치 6곳, KFC 5곳, 롯데리아 1곳이었고, 버거킹 매장은 적발되지 않았다. 지역별로는 서울·경기 3곳, 광주 3곳, 대전 2곳, 울산 1곳, 충청도 1곳, 전라도 3곳, 경상도 6곳 등의 매장에서 위생불량이 적발됐다. 위반 내용은 △조리장 위생불량(14곳) △유통기한 경과원료 사용(2곳) △영업장 면적 변경 미신고(1곳) △보관기준 위반(1곳) △냉동제품 해동 후 재냉동(1곳)이다.

식약처는 지난 1∼15일 햄버거 프랜차이즈 맥도날드·롯데리아·버거킹·맘스터치·KFC의 매장 147곳을 점검한 결과, 19곳(13%)이 적발됐다고 이날 발표했다. 이는 햄버거 프랜차이즈 매장 8곳 중 1곳 꼴이다. 지방자치단체는 이들 매장에 대해 행정처분을 한 뒤 3개월 이내에 재점검해 개선 여부를 확인할 예정이다.
/이신혜인턴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이신혜 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미디어센터 이신혜 기자 happysh0403@sedaily.com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