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청약

조정대상지역 풀린 부산, 청약 당첨 커트라인도 '쑥'

'센텀 KCC스위첸' 최저가점 58점

이달초 분양단지보다 30점 올라

집값 상승에 청약경쟁률도 치열



전 지역이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된 후 부산의 기존 주택시장은 물론 청약시장도 뜨거워지고 있다. 청약 경쟁률이 상승하고 당첨 커트라인(최저 가점)도 상향 조정됐다. 규제 해제 후 해운대에서 처음 분양한 ‘센텀 KCC 스위첸’의 최저 가점이 58점에 달했다. 예전에는 최저 가점이 30~40점대였다.

22일 금융결제원 아파트투유에 따르면 부산 해운대구 반여동의 센텀 KCC 스위첸의 당첨 가점이 최저 58점, 최고 76점을 기록했다. 앞서 평균 경쟁률도 67.76대1로 치열해 조정대상지역 해제 효과를 톡톡히 봤다.

주택형별로는 전용 84㎡A가 최저 62점, 최고 74점으로 평균 당첨 가점(64.91점)이 가장 높았다. 이어 전용 84㎡B는 최저 59점, 최고 71점, 전용 64㎡는 최저 58점, 최고 76점, 전용 59㎡는 최저 60점, 최저 64점으로 집계됐다.

관련기사



앞서 조정대상지역 해제 직전 동래구 온천동에서 분양한 ‘동래 3차 SK VIEW’ 2차분의 청약 당첨 가점은 최저 27점에서 최고 59점 수준이었다. 지난달 접수한 해운대구 우동의 ‘센텀 마티안’도 최저 21점에서 최고 61점으로 평균 당첨 가점은 30~40점대였다. 규제가 해제되자 당첨 가점 평균이 20점 이상 치솟고 심지어 커트라인이 이전 최고 가점 수준으로 높아진 것이다. 규제 해제 후 고가점자들이 청약시장에 몰린 셈이다.

한편 KB부동산 기준으로 이번주 부산 아파트값은 조정대상지역 해제 뒤 상승 전환한 후 해운대구 0.63%, 수영구 0.60% 급등해 지난 2011년 5월 이후 가장 높은 상승 폭을 기록했다. 앞서 정부는 이달 8일자로 수영구와 해운대구·동래구 등 부산 전 지역을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했다. 아울러 경기도 고양시와 남양주시 또한 일부 지역을 제외하고 조정대상지역에서 풀었다.

이재명 기자
nowlight@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설부동산부 이재명 기자 nowlight@sedaily.com
침묵과 빛의 건축가 루이스 칸은 빛을 다뤄 공간을 규정했습니다.
찬란히 퍼져있는 당신의 이야기를 기사로 비춰 비로소 세상에 소중함을 드러내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