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아베 “한국이 전략적 관점에서 판단한 것…한·일 연대 중요”

아베 신조 일본 총리/EPA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한국 정부가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통보의 효력을 정지한 것과 관련해 “한국이 전략적 관점에서 판단한 것”이라고 말했다.

22일 오후 총리 관저를 나오면서 기자를 만난 아베 총리는 “북한에 대한 대응을 위해 한일, 한미일의 연대와 협력이 극히 중요하다”며 “이번에 한국도 그런 전략적인 관점에서 판단을 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앞서 모테기 도시미쓰 외무상도 기자들에게 “지소미아와 수출 규제 문제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며 “한국의 강경화 장관과의 회담을 조정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고노 다로 방위상은 “종료 통고가 일시적으로 정지된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지소미아가 제대로 된 형태로 연장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한미일 3국이 연대를 해서 엄중한 안보 상황에 대응해 가고 싶다”고 말했다.

교도통신은 일본 정부 관계자가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통보 효력 정지 방침과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와의 연관성에 대해 “일본의 입장은 변하지 않았지만, 대화는 해 가겠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정부의 한 소식통도 교도통신에 “(한국 정부의 지소미아 종료 철회는) 한국에 대한 수출 관리와 별도의 문제라는 입장은 전혀 변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교도통신은 또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한국과 일본 양국 정부가 무역관리에 대한 협의를 시작하기로 합의했다“고 전하기도 했다.

또 이날 일본 외무상인 모테기 도시마쓰도 “지소미아와 수출관리는 전혀 다른 문제”라며 “한국 측에 국제법 위반 상태 시정은 지속해서 요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노현섭 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