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美국방부 주한미군 예산안 45억달러 산정

예산 자료에 기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미국 국방부가 2020 회계연도를 기준으로 산정한 주한미군 주둔 비용이 44억6,420만 달러(약 5조2,566억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27일(현지시간) 미 국방부 차관실(회계 담당)이 2020회계연도 국방수권법안과 관련해 지난 3월 마련해 의회에 제출한 예산 자료에 따르면 국가별 현황이 담긴 ‘해외 비용 요약’ 표에 한국(주한미군)의 경우 ▲군 인건비 21억400만 달러 ▲운영·유지비 22억1,810만 달러 ▲가족 주택비 1억4,080만 달러 ▲특정목적용 회전기금 130만 달러 등 44억6,420만 달러로 추산됐다.

관련기사



일본(주일미군)의 경우 2020 회계연도 기준 비용 추산액은 57억1,780만 달러였다. 주일미군과 주한미군의 규모가 각각 5만4,000명, 2만8,500명임을 감안하면 1인당 평균 비용으로 환산하면 주일미군은 10만5,885달러(약1억2,468만원) 원, 주한미군은 15만6,639달러(약 1억8,444만원)로 1인당 주한미군 비용이 더 높았다.


박성규 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