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일반

이해찬 "검찰, 한국당엔 녹슨 헌 칼…나경원 '북미회담 발언' 강변 기가 막혀"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공정한 수사를 해야 하는 검찰이 선택적, 정치적, 자의적인 수사를 반복하면서 불공정의 상징이 되고 있다”면서 검찰을 향한 날선 비판을 내놨다.

이 대표는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를 언급하면서 “민주당 의원은 전원 소환해 수사를 한 반면 자유한국당 의원은 7개월이 지나도록 기소는 물론이고 나경원 원내대표, 엄용수 전 의원 외에 소환 조사조차 제대로 하지 않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서울경제DB


그러면서 이 대표는 “나 원내대표의 자녀 특혜 사건도 고발이 있는 후 83일이 지난 그제 겨우 두 번째 고발인 조사가 이뤄졌다”며 “문재인 정부를 향해서는 무리한 수사라는 비판받을 정도로 날 선 검찰이 한국당만 만나면 유독 녹슨 헌 칼이 되는지 알 수 없다”고 강한 어조로 비판을 이어갔다.


이 대표는 이어 “검찰의 수사 행태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의 필요성을 절감하게 한다”면서 “검찰의 수사는 진실을 밝히는 수사여야지 검찰 개혁을 막기 위한 총력 수사여서는 결코 안 된다”고 날을 세웠다.

관련기사



또한 이 대표는 나 원내대표의 ‘북·미정상회담 자제 요청’ 발언에 대해서는 “나 원내대표가 발언에 대해 사과하기는커녕 본인이 틀린 말을 했느냐면서 강변하고 있다”면서 “안하무인이자 적반하장으로 참으로 기가 막힐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