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車산업협회 "수소차보조금 50% 증액 예산 통과돼야"

자동차산업협회, 정부 지원 촉구

"통과땐 1조 넘는 새 시장 형성"

지난 8월2일 경기도 고양시 현대모터스튜디오에서 시민들이 수소차 ‘넥쏘’를 보고 있다./고양=연합뉴스


한국 수소전기차의 세계 1위 지위를 유지하기 위해 정부의 지원이 절실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KAMA)가 내년 수소차보조금 예산안이 애초 안대로 국회에서 통과돼야 한다고 1일 촉구했다. 협회는 “올해보다 52.1% 늘어난 수소차보조금 예산이 통과돼 내년에 계획대로 수소전기차 생산과 충전 인프라 구축이 이뤄지면 한 해 1조원 이상의 새로운 시장이 형성되고 고용도 크게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조금 예산안이 통과될 경우 협회에 따르면 내년 수소전기차와 부품 분야의 매출은 7,700억원, 수소충전소 구축 등에 따른 설비 분야의 매출은 3,000억원 이상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협회 관계자는 “후발국의 추격을 견제하고 산업주도권을 유지하면서 미래성장동력으로 만들어 가려면 규모의 경제가 실현되는 때까지 정부 지원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한국 수소차 시장은 현재 세계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올 10월까지 국내 수소전기차 판매량은 3,207대에 달한다. 미국이 1,793대로 2위, 일본이 596대, 유럽연합(EU)이 397대다. 제조업체별로 현대자동차가 3,666대로 1위, 도요타는 2,174대, 혼다 386대다.

협회 관계자는 “세계 수소차 보급은 이제 시작 단계로 BMW·벤츠·아우디 등 독일 기업은 물론이고 중국 업계도 상용차를 중심으로 진입을 추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종갑 기자
ga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산업부 서종갑 기자 gap@sedaily.com
김언수 장편소설 '뜨거운 피' 여주인공 인숙의 말입니다. 남 탓, 조건 탓하며 현실과 타협하는 부끄러운 기자가 되지 않으려 오늘도 저항 중입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