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가주택 공시가 더 뛴다…현실화율 80%로 단계 상향

국토부 '공시가 종합대책' 곧 발표

"산정기준 공개 없어 논란 반복

투명성 확보부터 나서야" 지적



국토교통부가 조만간 ‘공시가격 현실화율(시세 대비 공시가 비율)’의 단계적 상향을 골자로 한 ‘공시가격 종합대책’을 발표한다. 일각에서는 정부가 현실화율을 80% 이상으로 끌어올릴 수 있다는 관측을 내놓았다. 특히 공시가격 9억원 초과 고가부동산이 집중 타깃이 될 것으로 보여 올해에 이어 당분간 사상 최대의 종합부동산세 등 보유세 폭탄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이번 대책이 현실화율만 높이는 수준에서 그칠 수 있다는 점이다. 전문가들이 요구한 산정기준 공개 등 투명성 방안이 담기지 않을 경우 세 부담을 늘리기 위한 공시가 인상이라는 비판은 더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 공시가격 개선안 뭘 담나= 2일 국토교통부와 관련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이달 중순께 ‘부동산 공시가격 신뢰도 강화를 위한 종합대책’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우선 이번 대책에는 들쭉날쭉한 공시가격을 최소화 하는 방안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표준주택과 개별주택 간 공시가격 격차가 크게 발생하지 않도록 산정 방안을 구체화하고, 정부·지자체 간 협력을 긴밀하게 하는 방안이 대표적이다. 또 공동주택의 경우 조사자의 주관적 판단을 최소화해 단지별 편차를 줄이는 방안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현실화율 로드맵도 나올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밝힌 현실화율은 올해 공동주택이 68.1%, 단독주택이 53%다. 정부는 앞으로 로드맵을 통해 매년 현실화율을 얼마나 높일지 가이드라인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장기적으로는 80%까지 맞추겠다는 것이 정부의 목표다.

관련기사



일각에서는 이번 개선안에 주택 공시비율 80% 규정을 폐지하는 내용도 담길 것으로 내다보는데 정부는 여전히 검토 중이다. 이 같은 공시비율은 주택만 적용하고 토지는 제외하면서 또 다른 불균형이 나타나고 있다. 공시지가가 급등했는데 주택 공시가는 현저히 낮아 토지 공시가를 뺀 주택가격이 마이너스(-)가 되는 현상이 생긴 것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관계부처 협의를 거쳐야 하는 내용이 상당수 있어 현재 개선안에 담길 방안은 확정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 산정방식 공개 없으면 무용지물= 정부가 공시제도 개선안을 내놓는다고 하더라도 전문가들이 요구하는 수준의 투명화 방안이 선행되지 않으면 형평성 논란은 앞으로도 계속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국토부는 현재 산정 기준에 대해서는 외부에 공개하지 않는다. 이 때문에 ‘고무줄 공시 논란’은 계속 되고 있다. 한 예로 서울 성수동 1가의 한 개별 단독주택은 올 초 열람 당시 공시가격이 6억 7,000만원이었다. 하지만 정부의 공시가 상향 조정 요청으로 최종 공시가는 8억 8,000만원이 됐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이번 방안에 공시가 투명화 방안이 담기지 않을 경우 논란은 계속 될 수 밖에 없다고 주장한다. 김우철 서울시립대 세무학과 교수는 “정부가 공시가격과 관련해 공개하지 않은 항목이 지나치게 많아 매년 끊임 없는 논란이 나타나고 있다”며 “공시가 산정방식을 국민에게 투명하게 공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설부동산부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영화 '내부자들'처럼 거대악을 무너뜨리는건 내부고발자입니다. 그대들의 용기를 응원합니다.
서울경제 금융부에서 일합니다
내부고발자들, 드루와 드루와 모히또 한잔 사줄테니.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