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수사 속도 못내자…與 “檢 만나야 하는 것 아니냐”

與 35명 모두 조사 받은 가운데

한국당 60명 중 나경원·엄용수만

‘울산시장 사건 수사’ 항의 아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검찰이‘국회선진화법 위반’ 혐의를 받고 있는 자유한국당 의원 60명을 소환하지 않고 있는 상황을 두고 여당에서는 “검찰총장을 직접 만나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제기됐다.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일 국회에서 진행된 의원총회 후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수사를 다 받았고 자료들도 충분히 있는데 왜 (한국당 의원들을) 기소하지 않느냐는 의견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검찰은 지난 4월 패스트트랙 지정을 두고 국회법 상의 의사진행을 위반한 혐의로 여야 의원들을 조사하고 있다. 이 사건으로 소환통보를 받은 민주당 의원 35명은 지난달 26일 정 원내대변인을 마지막으로 전원 검찰에 출석했다. 한국당에서는 수사 대상 60명 중 나경원 원내대표와 최근 당선무효형이 확정돼 수감된 엄용수 전 의원만이 조사를 받았다.



정 원내대변인은 “채널은 여러 가지 방법이 있겠지만 만나야 되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가 나왔다”며 “편파적인 것 아니냐, 이런 부분을 전달해야 되는 것 아니냐”는 의원들 사이의 논의를 전달했다.

다만 ‘청와대 하명 수사’에 대해 항의하기 위한 만남은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검찰 편파수사 이야기가 나왔다는데 패스트트랙 말고 울산시장 사건과 관련한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정 원내대변인은 “검찰 수사에 대해 대응해야 한다는 이야기가 있었는데 오늘은 적합하지 않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정치 현안에 집중했다”고 답했다.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부 김인엽 기자 inside@sedaily.com
남들이 가기 어려운 곳에 가고 듣기 어려운 이야기를 듣는 것, 기자의 특권이라 생각합니다.
부지런히 세상의 숨은 이야기들을 풀어내겠습니다. "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