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더는 외롭지 않게…'성북 네 모녀' 장례, 주민·공무원이 상주 맡았다

지난달 서울 성북구 성북동에서 숨진 채 발견된 ‘성북 네 모녀’의 장례식이 열린 서울좋은병원 장례식장 빈소에서 10일 한 추모객이 헌화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지난달 서울 성북구 성북동에서 숨진 채 발견된 ‘성북 네 모녀’의 장례식이 10일 치러졌다.

성북구 구청 직원과 주민들은 이날 오전 서울 강북구 서울좋은병원 장례식장에서 서울시 공영장례조례에 따라 ‘성북 네 모녀’에 대한 무연고자 공영 장례 절차를 진행했다. 상주 역할도 구청 직원과 주민들이 맡았다. 이날 장례식에는 성북구 주민과 성북 네 모녀 추모위원회 관계자, 구청 직원 등 30여명이 참석해 추모의 뜻을 밝혔다.

성북 네 모녀 추모위원회에서 활동하는 최돈순 신부는 조사에서 “평생을 외롭게 살다 삶의 마지막 순간에도 혼자일 수밖에 없었던 이들의 외로운 죽음에 가슴이 아프다”며 “살아가는 것도 걱정이지만, 이제는 죽음마저 걱정이 돼버린 우리들의 삶을 그들을 통해 바라본다”고 말했다. 이어 최 신부는 “서울이라는 공간에서 같은 하늘을 바라봤을 당신을 외롭게 보내드리고 싶지 않았다”며 “고인이 걸어온 긴 외로움의 여정을 함께 하진 못했지만, 이제 가야하는 여행길은 덜 외로웠으며 한다”고 덧붙였다.


고인들의 친인척은 이날 참석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장례식장 한쪽에는 추모객들이 고인들에게 포스트잇으로 편지를 쓸 수 있는 공간이 마련됐다. 이 공간에는 고인들이 편히 잠들길 바란다는 내용의 포스트잇 30여장이 붙어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승로 성북구청장은 장례식장을 방문해 “앞으로 ‘성북 네 모녀’ 사건과 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도시가스 검침원들과 업무협약을 맺어 취약가구를 점검하는 등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성북 네 모녀’의 시신은 발인 후 경기도 고양시 서울시립승화원에서 화장돼 파주시 ‘무연고 추모의 집’에 봉안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일 성북구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70대 노모와 40대 딸 3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은 숨진 이후 상당한 시일이 지나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집 우편함에 채무 이행 통지서 등이 여러 건 있던 점을 미루어 보아 이들 모녀가 생전에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을 것이라는 추정이 나왔다. 추모위원회는 ‘더는 안타까운 죽음이 없어야 한다’며 시민 분향소를 차리고 복지제도의 전면 개선을 촉구하기도 했다.

조예리 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