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美서부 '산불 배상' PG&E 30조 물듯

미국 캘리포니아주 대형 산불에 따른 전력·가스회사 퍼시픽가스앤드일렉트릭(PG&E)의 총 부담액이 250억달러(약 29조8,000억원)를 넘어선 것으로 알려졌다.


9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 서부 최대 전력 업체인 PG&E가 지난 6일 산불 희생자들의 인명·재산상 피해를 배상하는 데 135억달러(약 16조6,000억원)를 지급하기로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PG&E는 지난해 86명의 목숨을 앗아간 캘리포니아 사상 최악의 산불 ‘캠프파이어’를 비롯해 최근 수년 동안 10건 이상의 산불에 원인을 제공한 것으로 드러났다.

관련기사



PG&E는 2017년·2018년 산불과 관련해서도 보험회사와 다른 대위변제 기관들에 110억달러(약 13조원), 캘리포니아의 도시·카운티들에도 10억달러(약 1조2,000억원)를 보상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전희윤 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