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KB증권, 발행어음 잔고 2조 넘었다

출시 6개월만에...올 목표 조기 달성

KB증권은 ‘KB 에이블 발행어음’이 출시 6개월여 만에 잔액 2조원을 돌파했다고 9일 밝혔다.


KB증권은 지난 5월15일 단기금융업 인가를 받아 6월3일 ‘KB 에이블 발행어음’을 출시했다. 출시 당일에 1회차 목표였던 5,000억원 규모의 발행어음을 완판하며 흥행을 예고했고 올해 목표였던 2조원도 조기에 달성했다. KB 에이블 발행어음은 투자 기간별로 CMA 형태의 수시식과 1·3·6·12개월의 약정식, 투자 주체에 따라 개인 6종, 법인 5종의 다양한 상품을 갖추고 있으며 원화뿐 아니라 외화 상품도 발행되고 있어 고객의 상황에 따른 다양한 선택이 가능하다.

관련기사



자산관리부문(WM)과 홀세일부문(WS), 기업금융부문(IB) 등 유관조직 간 조달과 운용 협업을 통해 고객들에게는 경쟁력 있는 금리상품을 공급하면서 기업들에는 성장에 필요한 자금을 원활히 조달할 수 있는 수단이 되고 있다는 게 KB증권의 설명이다.

KB증권 관계자는 “발행어음이 매력적인 단기 금리상품으로 확고하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각 부문 간 협업을 통해 상품성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양사록 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증권부 양사록 기자 sarok@sedaily.com
미래를 열 기술. 의료기술과 IT기술을 꾸미는 말입니다.
의료기술과 IT기술이 있는 현장은 언제나 이를 좇는 혁신가들의 열기로 뜨겁습니다.
산업 현장을 채우는 미래 기술과 사람의 열기를 공유하는 곳입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