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가

신한금융, 저신용자 재기지원에..취업·창업 성공1400명돌파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


신한금융그룹의 신한희망재단이 ‘저신용자 재기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취업 및 창업에 성공한 수료생이 1, 400명을 돌파했다고 10일 밝혔다. 조용병(사진) 신한금융 회장이 2017년 12월부터 모든 계열사가 참여하는 체계적이고 진정성있는 사회공헌 실천을 위한 ‘희망사회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선포한 이후 달성한 성과다. 신한금융은 금융취약 계층의 소득활동 지원 및 취업 지원 등 사회공헌 사업을 위해 2020년까지 총 2,700억원 규모의 자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신한희망재단은 서민금융진흥원, 신용회복위원회와 함께 운영하고 있는 ‘저신용자 재기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신용회복지원자와 저신용자가 취업 훈련을 받는 과정에서 소득 크레바스(취업 및 창업 전까지 소득이 없는 기간)가 발생하는 기간 동안 생계비를 지원하고 채무상환 유예 및 채무 감면을 통해 재기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현재 고용노동부 취업성공패키지 참여자 중 신용회복지원자 또는 개인신용등급 6등급 이하 대상자에게 교육 참여 기간 동안 최대 180만원의 교육참여 수당을 지급하며 금융취약 계층의 일자리 창출을 돕고 있다.

관련기사



지난해 3월부터 현재까지 저신용자 재기지원사업을 통해 6,179명이 교육수당을 지원받았으며, 이중 1,400명이 넘는 교육생이 취업에 성공하는 성과를 나타냈다.

이날 조 회장은 “신한희망재단이 진행하고 있는 ‘저신용자 재기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1,400여명이 넘는 많은 분들이 취업 및 창업에 성공해서 제2의 인생을 시작했다는 소식을 알리게 돼 기쁘다”며 “앞으로도 신한금융그룹은 ‘모두가 잘사는 희망사회’를 만들기 위해 진정성 있는 사회공헌사업을 계속 추진 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송종호 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