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평일 외상환자는 입원 불가"…아주대 지침에 이국종팀 폭발했다

이국종 교수./연합뉴스


최근 이국종 교수가 아주대병원 내 갈등으로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가운데 수년간 누적된 갈등이 지난해 병실 배정 문제로 폭발해 양측이 돌이킬 수 없는 지경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의료계에 따르면 지난해 7월 21일 외상센터 의료진이 아주대병원 본관 응급병실에 외상환자를 입원시키는 과정에서 입원이 지연되는 일이 발생했다. 당시 병원 측은 ‘외상 외과 환자 입원은 외상 병동에서만 가능’이라는 병원장 지시를 근거로 외상 환자의 입원 결정을 머뭇거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일로 외상센터 측이 문제를 제기하자 병원 측은 ‘외상 외과 환자는 권역외상센터 배정을 원칙으로 하되 가용 병상이 없을 시 주말 및 공휴일에 한해 응급 병동으로만 배정 가능’이라는 지침을 내놨다.

관련기사



이에 외상센터 의료진들이 “환자를 주말 및 공휴일만 보라는 뜻이냐”고 거세게 반발했다. 결국 병원 측은 나흘 만에 이 지침을 철회하고 주말이나 평일, 주야간 모두 외상센터가 본관 응급병실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그러나 이 개선안도 제대로 지켜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 교수는 한달여 뒤인 지난해 9월 9일 한 외상환자에 대한 응급 전문의 기록지에 “외상센터 병동이 다 찬 관계로 응급병실에 입원시키고자 함. 병원장 지시사항이라며 입원실을 내어 주지 않음. 직접 응급실 원무팀 방문해 병상 상황 확인함. 결과 응급병실은 38병상, 전체 본관에는 140병상 이상의 공실이 있음을 확인. 병실 확보함. 이런 식으로 계속해야 하는지 자괴감이 든다”고 적었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해 10월부터 2달가량 이어진 병동 리모델링 공사로 본관의 병상 100여개를 사용할 수 없게 돼 병실 배정 문제가 악화했고 지난 13일 유희석 아주대의료원장이 이 교수에게 욕설하는 대화 녹음파일이 공개되면서 이 교수와 병원 사이 갈등은 수면 위로 떠올랐다.

조예리 기자
sharp@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