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미 민주당, 뉴햄프셔 경선 후 앤드루 양 등 3명 중도하차…주자 8명 남아

미국 민주당 대선 경선 중도하차한 더발 패트릭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AP연합뉴스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선출을 위한 경선이 진행 중인 가운데 하위권 주자들의 중도 하차가 이어지고 있다.

AP통신은 2차 경선인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예비선거) 당일인 11일(현지시간) 대만계 사업가 앤드루 양과 마이클 베넷 상원 의원이 경선 포기를 선언한 데 이어 12일 더발 패트릭 전 매사추세츠 주지사가 경선 중단 입장을 밝혔고 보도했다.


AP에 따르면 흑인 주자인 패트릭 전 주지사는 이날 성명을 내고 “지난밤 뉴햄프셔 투표는 우리가 다음 단계로 가서 실질적 바람을 일으키기에 충분하지 않았다”며 “나는 선거운동을 즉시 중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패트릭 전 주지사는 이날 현재 98% 개표 기준 득표율이 0.4%에 불과했다. AP는 패트릭이 1차 아이오와 경선을 무시하고 뉴햄프셔에 집중하는 전략을 구사했다고 설명했다. 패트릭의 사퇴로 민주당 경선에서 흑인 주자는 한 명도 남지 않았다.

뉴햄프셔 경선 이후 하루 만에 3명의 주자가 잇따라 하차함에 따라 현재 민주당 경선을 뛰고 있는 후보는 8명으로 줄어들었다.

민주당은 지금까지 무려 28명이 선거전에 뛰어들어 후보 난립 양상까지 보였지만 경선 시작 전부터 사퇴가 줄줄이 이어지면서 20명이 중도 하차했다.


노현섭 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