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김영필의 30초 월스트리트] 美 경기부양 감세냐 관세인하냐 이번엔 세금논쟁

“불안한 증시 감세해야 살아나”

“대중 관세 인하가 해법” 주장도

므누신 “관세 인하 검토 안 해”

미중 국기. /로이터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증시의 주요 지수가 다시 3~4%대 폭등했지만 시장의 변동성에 대한 우려는 여전합니다. 흥미로운 것은 이 변동성을 잠재울 수 있는 카드로 감세가 거론되고 있다는 점인데요. 마크 모비우스 모비우스캐피털 공동창업자는 이날 블룸버그TV에 나와 “트럼프 정부의 추가 감세가 시장이 진정으로 원하는 것”이라며 “증시의 바닥은 추가 감세 가능성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추가 감세를 하면 이것이 금리인하보다 더 효과적일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실상 감세가 해법이라는 것인데요. 앞서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정부가 코로나19와 연계지은 감세를 추진 중이라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반면 한쪽에서는 관세인하를 주장하고 있습니다. 미중 무역전쟁 결과 중국에 부여하고 있는 대중 관세를 낮춰야 한다는 것이지요. 금융전문가인 케네스 로고프 하버드대 경제학과 교수는 전날 “대중 관세를 낮추는 것이 즉각적인 효과를 볼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이 부분은 2단계 미중 무역합의와 1단계 합의 이행 문제가 걸려 있어서 쉽지는 않은데요.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도 “현단계에서 관세 인하는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습니다. 어쨌든 미국에서는 이번 상황은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혼자 힘만으로는 해결이 어려우며 궁극적으로 세금으로 풀어야 한다는 인식이 강합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관련기사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