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中 실업률 사상 최고…공식 통계만 6.2%

■코로나發 고용 충격 현실화

지난달, 두달새 1%P 치솟아

0.3%P 증가 무역戰보다 타격

농민공 포함땐 수치 더 나빠질듯

골드만삭스, 中 1Q -9% 성장 전망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충격으로 중국 실업률이 급등하면서 그동안 ‘고용안정’을 최대 치적으로 내세운 중국 정부에 비상이 걸렸다. 중국 정부 통계에는 농민공 수치가 누락돼 있어 실제 고용불안은 더 크다는 지적도 나왔다.

17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했던 중국의 지난 2월 조사 실업률은 6.2%로 지난해 12월에 발표된 5.2%보다 무려 1.0%포인트 급등했다. 2월 지표는 2016년 관련통계 발표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SCMP는 “코로나19의 여파로 도시가 봉쇄되고 산업생산이 멈추면서 실업자가 대량 발생한 것”이라고 전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실업사태는 이미 지난해 미중 무역전쟁 때보다 훨씬 커진 상황이다.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무역전쟁의 영향을 받은 과거 18개월 동안 중국 실업률은 0.3%포인트 오르는 데 그쳤지만 코로나19 사태 때는 2개월 만에 1.0%포인트나 뛰어올랐다.

이미 크게 높아진 중국 정부의 공식 실업률도 현실을 온전히 반영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 SCMP는 “고용주 위주의 실업률 조사에서 3억명에 달하는 농민공들이 통계에 제대로 반영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농촌 출신 도시 노동자인 농민공들은 경기가 어려울 때 가장 먼저 직장을 잃기 쉬운 취약계층이다.


지난달 교통운수부는 통행량을 근거로 농민공 2억명이 2월 말까지 복귀했고 3월 한달간 1억명도 일터로 돌아올 것이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국무원은 10일 기자회견에서 농민공의 절반이 여전히 고향인 농촌에 있다고 밝혔다. 중국에서 여전히 도시 간 이동제한령이 유지되고 복귀해도 2주간 격리를 요구하는 도시가 대부분이어서 하루벌이 농민공들이 이동을 꺼린다는 것이다.

관련기사



이 같은 상황을 반영해 골드만삭스는 17일 중국 경제가 1·4분기 9%의 마이너스 성장을 할 것으로 내다봤다. 당초 골드만삭스는 중국의 1·4분기 경제성장률이 2.5%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으나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충격을 반영해 대폭 하향 조정한 것이다. 올해 연간 경제성장률 전망치 역시 기존 5.5%에서 3%로 내렸다.

중국 정부의 고민은 깊어지고 있다. 사회안정을 최우선으로 하는 중국 정부에 고용안정은 곧 민생안정과 직결된다. 3월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가 연기되면서 실업률 등 올해 중국의 경제사회 목표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다만 지난해 3월 중국이 제시한 2019년 실업률 통제 목표는 ‘5.5%가량’이었는데 이미 이를 크게 넘어선 상태다. 리커창 총리가 지난주 국무원 회의에서 “고용 시장이 안정되는 한 경제성장률이 조금 높고 낮은 것은 큰 문제가 아니다”라고 말했을 정도다.

한편 지난해 말 무역전쟁을 일단 봉합한 미중 양국의 코로나19를 둘러싼 신경전이 격화하고 있어 새로운 논란이 되고 있다. 코로나19 사태에서 빠르게 회복되고 있는 중국이 “미군이 우한에 코로나를 가져왔을 수도 있다”고 주장하며 미국 때리기에 나서면서 발원지 흔적 지우기를 시도하고 있다는 평가다. 16일 중국 중앙(CC)TV에 따르면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 담당 국무위원은 이날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의 통화에서 “미국의 일부 정치인이 중국의 코로나19 방역 노력을 폄훼하고 중국에 오명을 씌우고 있다”며 “중국의 이익에 손해를 끼치는 행동은 강한 반격에 부딪히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에 대해 미 국무부는 TV 발표 몇 시간 뒤 낸 보도자료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코로나19에 대한 비난을 미국으로 돌리려는 중국의 노력에 강력한 반대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베이징의 한 외교 소식통은 “코로나19로 미중이 대립할 경우 1단계 무역합의 이행이나 2단계 협상이 어려워져 결국 중국 경제에 불리하게 작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전했다. /베이징=최수문특파원 chsm@sedaily.com

최수문 기자
chs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