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프로포폴 과다 투여 추정"…강남 유명 성형외과 20대 간호조무사 숨진 채 발견

/연합뉴스


서울 강남에 위치한 한 유명 성형외과에서 근무하던 간호조무사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프로포폴 과다투여가 원인인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고 있다.

19일 서울 강남경찰서에 따르면 20대 간호조무사 A씨가 전날 오전 9시40분쯤 자신이 일하는 성형외과 수술실 안에서 숨진 상태로 발견됐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A씨가 프로포폴 과다투여로 사망한 것으로 보고 이날 부검을 의뢰한 상태다.

관련기사



이와 함께 경찰은 이 병원 내 프로포폴을 넣어두는 냉동 보관실에 설치된 폐쇄회로(CC)TV 등 자료를 확보해 정확한 사고 경위 등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프로포폴 과다 투여가 사망 원인인지는 부검 결과가 나와봐야 안다”면서 “병원 관계자들을 소환해 A씨 이외에 프로포폴을 투약한 사람이 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