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사회

추가비용 3조에 손배소 가능성까지...1년 연기 도쿄올림픽 가시밭길

인건비 늘고 호텔 재계약 등 부담

선수촌 입주지연에 소송 우려도

도쿄도지사 "주말 외출 자제를…

"감염확산땐 도시봉쇄 야기할 것"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이 취소라는 최악의 시나리오는 피했지만 3조원 넘는 추가 비용에 선수촌아파트 입주 지연에 따른 손배소 가능성까지 제기되는 등 연기로 인한 후폭풍이 거세다.

25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조직위원회와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올림픽 1년 연기로 추가 발생하는 비용을 최대 3,000억엔(약 3조3,000억원)으로 추산했다. 경기장과 대회 관계자가 묵는 호텔을 재계약해야 하고 조직위 직원과 경비원 등의 인건비도 추가로 발생하기 때문이다. 조직위와 도쿄도가 올림픽 경기장소로 사용하는 시설에 지불하는 임차료 등도 530억엔에 달하는데 올림픽 연기로 기존 계약을 취소하고 재계약하거나 내년까지 계속 빌리는 방안 등을 상정해야 한다.


대회 조직위에서 일하는 직원 3,500명의 인건비도 문제다. 지난해 조직위 예산안에 따르면 직원들의 총임금은 약 40억2,600억엔이었는데 대회가 연기되면서 인건비도 늘어나게 됐다. 이 같은 추가 비용과 관련해 중앙정부·도쿄도·조직위 간의 분담 비율이 정해져 있지 않아 갈등이 빚어질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관련기사



소송 리스크도 올림픽 연기에 따른 부담 요인이다. 23동, 5,600채에 달하는 선수촌아파트는 지난해 7월 분양이 시작돼 2023년부터 입주가 이뤄질 예정이지만 올림픽 연기로 입주시기도 지연될 수밖에 없다. 이 경우 분양받은 사람들이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다. 올림픽중계권 재협상도 골칫거리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NBC유니버설은 10억달러(약 1조2,000억원)에 미국 중계권을, 디스커버리는 14억5,000만달러에 유럽 중계권을 따냈지만 올림픽이 연기되면서 재협상에 나서야 할 상황이 됐다.

한편 고이케 유리코 도쿄도지사는 이날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주 말에는 필요하거나 급한 일이 아니라면 외출을 자제해달라”며 “평일에도 가급적 재택근무를 하고 야간 외출을 삼가달라”고 주민들에게 요청했다. 이어 “지금은 폭발적 감염의 중대 국면”이라며 “현재 (확산) 추이가 계속되면 도시봉쇄를 야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실제로 이날 도쿄에서는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날 17명에서 41명으로 급증했으며 누적 확진자는 212명으로 집계됐다고 NHK가 전했다.



박성규 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