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10억달러 펀딩한 에어비앤비 알고 보니 이자만 연 10% [김영필의 3분 월스트리트]

리보+10%p 수준·주식전환 워런트도

에어비앤비, 소식 알려지자 "딜 깰 것”

은행권 중심으로 새로운 차입 논의

숙박·여행업체 상황 생각보다 매우 심각

코로나19에 직격탄을 맞은 에어비앤비 /AFP연합뉴스


6일(현지시간)이죠,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앤비가 10억달러(약 1조2,200억원)를 사모펀드인 실버레이크와 식스스트리트파트너스에서 투자를 받았다고 밝혔죠. 미 경제방송 CNBC는 “부채와 주식이 혼합된 형태”라고 했는데요. 구체적인 내용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다만, 에어비앤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속에서도 대규모 자금을 유치할 수 있구나 한 정도였죠.

그런데 에어비앤비와 사모펀드와의 비공개 계약내용이 공개됐습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7일 에어비앤비 측이 연 10% 이상의 금리를 주고 10억달러를 조달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는데요. 런던 은행간 거래금리인 리보(Libor)에 10%포인트의 가산금리가 더해지는 구조였습니다. 이를 고려하면 이자만 연 11%가량 됩니다. 매년 1억달러 이상의 손실이 나는 셈이죠. 여기에 전체 주식의 1% 정도에 해당하는 물량을 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는 워런트도 주기로 했습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투자자들은 에어비앤비의 고정비용을 대폭 줄이고 내실을 강화하라고 주문했고 적어도 한 명의 임원을 넣겠다는 구두 약속을 받아냈습니다. 미국이 제로금리인데 연 10% 넘는 금리는 사실상 충격적입니다. 그만큼 코로나19로 인해 미국 내에서 숙박·여행업체의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오죽하면 두 자릿수 이자를 약속했을까요.

관련기사



이 같은 소식이 전해지자 에어비앤비 측이 딜을 깨기로 했나 봅니다. 로이터통신은 에어비앤비가 어제 발표한 사모펀드와의 계약을 깰 예정이며 은행들과 7억5,000만달러에서 10억달러 수준의 차입을 논의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그런데 은행에서 빌릴 수 있었으면 사모펀드를 찾았을까요? 코로나19에 에어비앤비가 어떻게 될지 궁금합니다.
/뉴욕=김영필특파원 susopa@sedaily.com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