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文대통령 "치료제·백신은 코로나19 극복 위해 반드시 넘어야 할 산"(속보)

9일 오전 한국파스퇴르연구소 방문

"방역 모범국가 됐듯 치료제·백신 개발도 앞서가자"

"코로나19 백신 개발 등에 2,100억원 투자"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산업계·학계·연구소·의료계 합동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백신의 개발 거점지인 한국파스퇴르연구소를 방문해 “우리가 남보다 먼저 노력하여 진단기술로 세계의 모범이 되었듯 우리의 치료제와 백신으로 인류의 생명을 구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마스크 공장, 진단시약 생산업체 등을 방문한 적은 있지만 치료제·백신 개발 현장을 찾은 것은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성남시 판교에 위치한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치료제·백신 개발 산·학·연·병 합동 회의’를 열고 “치료제와 백신은 코로나19의 완전한 극복을 위해 반드시 넘어야 할 산”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이 이날 방문한 한국파스퇴르연구소는 기존에 허가받은 의약품 중 코로나19에 효과가 있는 치료제를 찾는 ‘약물 재창출’ 방식의 연구를 진행하는 곳이다. 신약 개발에는 장시간이 소요되기 때문에 신종 감염병이 발생할 경우 이같이 신속한 치료제 개발 방식을 사용하는 것이다. 현재 코로나19 치료 효능이 있는 복수의 후보 약물을 발굴했고, 파스퇴르 연구소의 연구 결과를 토대로 고려대 구로병원이 임상시험에 돌입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정복을 위한 치료제와 백신의 빠른 개발을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우리 국민뿐 아니라 전 세계가 아주 절실하게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을 기다리고 있다”면서 “우리가 방역에 있어서 모범 국가가 되었듯이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있어서도 앞서 가는 나라가 되어 국민들에게 용기와 자신감을 주고, 위축된 우리 경제에도 희망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안전하고 효과적인 치료제와 백신을 빠르게 개발하기 위해서는 과학자, 연구기관, 기업, 병원, 정부의 협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한국파스퇴르연구소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산업계·학계·연구소·의료계 합동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국내 제약업계의 기술력에 대해서도 높이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의 약물 재창출에 대해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하여 두 달 만에 1,500여 종 중 후보 물질 20여 종을 추려내고, 우수 약물에 대한 임상시험에 착수했다”면서 “기업, 연구기관, 의료기관이 힘을 합쳐 임상시험 중인 의약품의 효과를 테스트하고 있는 단계”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또 “그와 함께 여러 바이오제약 기업들도 혈장치료제와 항체치료제 및 면역조절치료제 등 새로운 치료제 개발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고, 상당한 진척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우리가 세계적으로 상당히 우수한 수준이고, 또 아주 앞서 가고 있다라는 아주 희망적인 이야기를 들었다”고 평가했다.

관련기사



문 대통령은 아울러 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을 위한 정부의 지원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감염병 백신과 치료제 개발은 오랜 시간과 막대한 비용이 소요되기 때문에 민간 차원의 노력만으로는 단기간에 성과를 내기가 어렵다”면서 “정부의 R&D 투자와 승인 절차 단축 등이 뒷받침되어야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더욱 속도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나아가 “무엇보다 감염병 방역 영역뿐 아니라 치료기술력까지 한층 끌어올리는 기회로 삼겠다”면서 “국민 안전을 최우선으로 두면서 신속한 임상 승인 절차를 도입할 예정이다. 생물안전시설을 민간에 개방하고, 감염자 검체나 완치자 혈액과 같이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필요한 자원도 제공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또 “코로나19 백신 개발 등에 2,100억원을 투자하고, 추경에 반영한 치료제 개발 R&D 투자와 신종 바이러스 연구소 설립을 시작으로 치료제와 백신 산업의 경쟁력을 높일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국제사회와의 연대와 협력을 강조하고 “이미 G20 국가들과 방역 경험과 임상데이터를 공유하고,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 함께 힘을 모으기로 합의했다”면서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에서도 우리가 앞서갈 수 있고, 국제사회에 기여할 수 있다. 여기 계신 한 분 한 분이 그 주역”이라고 격려했다.


허세민 기자
sem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