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KBS 본사 여자화장실에 불법촬영용 카메라 있다"…경찰, 용의자 추적 중

/이미지투데이


서울 여의도에 위치한 KBS 본사 사옥 여자화장실에서 불법촬영에 쓰이는 것으로 추정되는 카메라가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착수했다.

31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9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 연구동 내 여자화장실에서 휴대용 보조배터리 모양의 불법촬영 기기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불법촬영 기기를 수거한 뒤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관련기사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가 특정되면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입건하고 증거물을 확보할 방침”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KBS 측은 “범인 색출을 위한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라며서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전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