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세계 최초 롤러블 OLED TV 발명가, '올해의 발명왕' 수상

김인주 LGD 팀장, 산업발전 기여공로 인정받아

관련 특허 확보 및 국산화 비율 높여 호평



세계 최초의 롤러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TV를 개발한 김인주(사진) 발명가가 ‘올해의 발명왕’을 수상했다.

24일 LG디스플레이(034220)에 따르면, 이날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55회 발명의 날 행사에서 김인주 LG디스플레이 OLED TV기구설계 2팀장은 산업발전과 국가경쟁력 제고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올해의 발명왕’으로 선정됐다.


세계 최초로 선보인 롤러블 OLED TV의 개발 초기 단계부터 주도적으로 참여한 김 팀장은 수 년 간의 노력 끝에 화면이 돌돌 말리는 TV를 만들어 내는데 성공하며 엔지니어의 최고 영예인 이 상을 받게 됐다. 특히 LG 롤러블 OLED TV는 개발과정에서 초박형 글래스(Glass) 제작기술을 적용하고 설계 단계부터 OLED 기판의 롤러블 구현이 용이하도록 다양한 회로 부품을 통합하고 소형화 하는데 성공해 관련 업계서 주목을 받았다. 그는 또한 이 과정에서 특수 박막봉지(Encapsulation) 재료와 백커버 부품 등 TV를 둥글게 말기 위한 모든 부품을 새롭게 만들면서 총 54건의 특허권을 확보하고 33건의 해외출원을 내는 등 지적재산권 창출에도 기여했다. 국산 소재와 부품, 장비를 사용하도록 설계해 70%대의 국산화율을 이뤄내며 국내 협력업체 육성 및 고용창출에 기여한 점도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 팀장은 “롤러블 OLED TV는 디스플레이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많은 분야에서 다양한 모습으로 사용될 것”이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관련기사



김인주 LG디스플레이 OLED TV 기구설계 2팀장이 자신이 발명한 롤러블 OLED TV 옆에 서 있다./사진제공=LG디스플레이


김 팀장은 지난 1999년 LG에 입사한 후 21년간 새로운 디스플레이 기술개발에만 매진해 왔다. 2008년에는 TV의 두께를 최소화해 디자인 차별화를 이뤄낸 ‘슬림 앤 내로우(Slim & Narrow) 모듈기술’ 개발 공로로, 2013년에는 패널 테두리를 깔끔하게 마감하는 ‘사이드 실링 기술’을 개발해 ‘테두리 없는 TV’ 시대를 연 공로를 인정받아 LG연구대상을 수상한 인물이기도 하다.

한편 LG디스플레이 롤러블 OLED TV는 ‘CES 최고혁신상’(Best of CES)을 비롯해 국내 최고 권위의 기술 시상식인 ‘2019 대한민국 산업기술 R&D대전 기술대상’ 시상식에서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하는 등 100개 이상의 국내외 ‘기술혁신 상’을 수상하며 대한민국의 IT기술의 위상을 높이고 있다.


이수민 기자
noenem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