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그랜저와 닮았다'…현대차, 더 크고 강인한 '더 뉴 싼타페' 공개

2년 만에 '신차급' 부분변경 모델 출시

안전기능 추가하고 전장 늘려 공간감 개선

가격은 상승…최고급 모델 4,000만원 육박

‘더 뉴 싼타페 디지털 언박싱’ 행사에서 모델들이 차량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의 대표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싼타페가 2년 만에 얼굴을 바꿔 ‘더 뉴 싼타페’로 돌아왔다. 현대차(005380)는 30일 공식 홈페이지와 유튜브 등을 통해 온라인 런칭 토크쇼 ‘더 뉴 싼타페 디지털 언박싱’을 열고 더 뉴 싼타페를 공개했다. 더 뉴 싼타페는 2018년 출시한 4세대 싼타페의 부분 변경 모델로, 한층 강인한 디자인과 신규 플랫폼 및 파워트레인, 첨단 안전·편의사양 등을 적용해 신차급으로 탈바꿈했다.

가장 관심이 가는 전면부 외모는 한층 강렬해졌다. 현대차는 기존 싼타페의 세련된 디자인에 현대차 디자인 정체성 ‘센슈어스 스포티니스’를 적용해 강인한 더 뉴 싼타페의 디자인을 완성했다고 밝혔다. 날카로운 ‘독수리의 눈’을 콘셉트로, 헤드램프가 일체화된 넓은 라디에이터 그릴과 수직의 T자형 주간주행등(DRL)을 독창적으로 대비시켰다. 측면부는 전면부터 후면부까지 이어지는 사이드 캐릭터 라인이 세련미를 더하고, 후면부는 얇고 길어진 LED 리어 램프, 하단 반사판, 차량 하부를 보호하는 후면 스키드 플레이트의 삼중 가로줄이 안정감을 준다.

‘더 뉴 싼타페 디지털 언박싱’ 행사에서 모델들이 차량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


더 뉴 싼타페의 실내 디자인은 고급스러운 감성에 직관성을 더한 사용자 중심의 구조로 완성됐다. 높아진 센터 콘솔은 크래시 패드부터 센터페시아, 콘솔박스까지 끊김 없이 이어지면서 운전자를 고급스럽게 감싸는 느낌을 준다. 취향에 따라 64가지 색상을 선택할 수 있는 앰비언트 무드 램프는 사용자의 감성을 만족시킨다. 동급 최고 수준의 12.3인치 풀 LCD 클러스터(계기판)와 10.25인치 내비게이션의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운전자의 시인성을 높이고, 새로 적용된 전자식 변속 버튼(SBW)이 사용자의 직관적인 조작을 도와 최적화된 주행 환경을 제공한다.


현대차는 또 더 뉴 싼타페에 차세대 플랫폼을 신규 적용하고 최적화된 설계로 공간활용성을 강화했다. 기존 싼타페 대비 전장이 15㎜(4,770㎜→ 4,785㎜) 늘었고, 2열 레그룸(다리 공간)이 34㎜(1,026㎜ → 1,060㎜)늘어나 공간감이 개선됐다. 2열 후방 화물 용량은 기존 싼타페 대비 9ℓ(625ℓ → 634ℓ) 증가해 골프백 4개가 들어가는 등 넉넉한 적재성을 갖췄다.

관련기사



더 뉴 싼타페의 내장 디자인./사진제공=현대차


더 뉴 싼타페는 현대차 SUV 최초로 차세대 파워트레인 ‘스마트스트림 D2.2’ 엔진과 우수한 변속 직결감과 응답성을 갖춘 ‘스마트스트림 습식 8DCT(더블 클러치 변속기)’를 탑재해 최고출력 202마력(PS), 최대토크 45.0kgf·m의 힘을 발휘한다. 연비도 기존 싼타페 대비 4.4% 개선된 리터당 14.2㎞를 달성했다. 아울러 현대차는 올 하반기 ‘스마트스트림 G2.5T’ 엔진과 ‘스마트스트림 습식 8DCT’를 탑재한 더 뉴 싼타페 가솔린 터보 모델을 추가해 고객의 선택 폭을 넓힐 계획이다.

현대차는 더 뉴 싼타페에 차로 유지 보조(LFA), 후방 주차 충돌방지 보조(PCA),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RSPA) 등 새로운 안전사양들을 추가했다. 기존에 적용된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등 기능도 사양이 개선돼 주행 안정성을 대폭 끌어올렸다.

현대차는 더 뉴 싼타페를 △주요 고객 선호 사양을 갖춘 ‘프리미엄’ △모든 안전·편의사양이 선택 가능한 ‘프레스티지’ △고급스러운 디자인 사양을 더한 최상위 트림 ‘캘리그래피’ 3가지 트림으로 구성했다. 가격은 각각 3,122만원, 3,514만원, 3,986만원이다.


박한신 기자
hspar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