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중소제조업 대상 中 차이신PMI도 두달째 ‘확장’

중국 산둥성 칭다오의 한 오토바이 공장에서 노동자들이 일하고 있다. /연합뉴스


중국에서 중소기업을 주 대상으로 하는 차이신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두달 연속 ‘경기 확장’ 국면을 가리키고 있다.

중국 금융정보 제공 업체 차이신은 지난 6월 제조업 PMI가 51.2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전월의 50.7보다 개선된 수치다. 이달 시장전망치인 50.5보다 높았다. PMI는 기준선인 50을 넘으면 경기 확장 국면에, 넘지 못하면 위축 국면에 있음을 각각 의미한다.


코로나19 충격에 지난 2월 40.3까지 떨어졌던 차이신 제조업PMI는 3월 50.1로 기준선을 넘었다가 4월 49.4로 다시 떨어진 후 5~6월에는 안정적인 확장 추세에 있다.

관련기사



‘차이신 제조업 PMI’는 대형 국유기업이 주된 대상인 중국 국가통계국의 공식 ‘제조업 PMI’와 달리 중국 수출 업체들과 중소기업들의 경기를 파악에 참고 자료로 쓰인다. 전날 발표된 국가통계국의 6월 제조업 PMI도 50.9를 기록했었다.

/베이징=최수문특파원 chsm@sedaily.com

최수문 기자
chs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