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XX 자식"…이해찬, 박원순 성추행 의혹 묻자 "예의 없다" 분노(종합)

10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박원순 서울시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조문을 마친 뒤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던 중 언성을 높이고 있다./권욱기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예의가 아니다”며 격노했다.

이 대표는 이날 박 시장의 빈소가 차려진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서 한 기자가 “고인에 대한 의혹이 있는데 당 차원의 대응을 준비하고 있냐”고 묻자 “예의가 아니다. 그런 걸 이 자리에서 예의라고 하나. 최소한 가릴 게 있다”며 쏘아붙였다.


이후 ‘유가족에 어떤 위로의 말을 전했나’는 등의 다른 질문이 이어졌지만 이 대표는 화를 감추지 못한 채 해당 기자를 계속 바라봤다. 격한 감정을 숨기지 못한 이 대표와 취재진과의 긴장이 이어지자 당 관계자들이 이 대표를 차량으로 안내하며 상황을 무마하려고 했다. 이 대표는 혼잣말로 “XX 자식 같으니라고”라고 말한 후 질문이 들린 방향을 3초 가량 째려본 뒤 자리를 떴다.

관련기사



취재진에 ‘성추행’ 의혹과 관련된 질문을 받고 격노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연합뉴스


이 대표가 이러한 반응을 보이자 지지자로 추정되는 이가 “일베는 죽어라. 기자들 질문 똑바로 하라”, “일베와 취재 카메라는 물러나라”는 등의 구호를 이어갔다.

앞서 박 시장은 자신의 전직 비서로부터 성추행 혐의로 경찰에 고소당했지만 10일 새벽 숨진 채 발견되며 해당 사건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될 전망이다.

한편 이날 박 시장의 빈소를 찾은 이 대표는 “40년을 함께해온 오랜 친구의 비보에 충격적이고 애석하기 그지 없다”며 “평생 시민을 위해 헌신한 고인의 삶과 명예를 기리며 고인의 가시는 길에 추모의 마음을 담는다”고 말했다. 그는 또 “우리 사회에 불모지였던 시민운동을 일궈내고 서울시 행정을 맡아 10년 동안 잘 이끌어 왔는데 이렇게 황망하게 떠나니 애틋한 마음을 금할 수 없다”며 “박 시장의 뜻과 철학이 살아날 수 있도록 최대한 뒷받침하겠다”며 안타까움을 표했다.


김경미 기자
kmki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디지털편집부 김경미 기자 kmkim@sedaily.com
세상이 변하는 순간을 포착하는 일은 정말로 즐겁습니다.
새롭고 놀라운 이야기를 좀 더 많이 들려주세요.
변화의 최전선에서 함께 달려가겠습니다.
더보기

# 관련 태그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