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단독] '한국의 멋' 강조하던 삼성 비스포크…핵심부품은 중국서 왔네

지난달 출시한 비스포크 식세기, '한국의 멋' 앞세웠지만

핵심 '720도 세척' 기술은 中 협력사서 차용 논란

삼성 "하단 날개만 아웃소싱, 전체 구조는 자체개발"

삼성전자 비스포크 식기세척기 프로모션 홈페이지./인터넷 캡처


“한국인의 식생활과 설거지 습관을 오랫동안 연구한 결과물”이라고 강조했던 삼성전자(005930)의 한국형 식기세척기가 핵심기술의 일부를 중국 가전업체 메이디에서 빌려온 것으로 확인됐다. ‘한국의 식(食)과 멋을 맞추다’라는 광고 문구로 이 제품을 홍보해온 삼성전자는 이제껏 해당 제품이 중국산이기는 해도 주문자상표부착방식(OEM)으로 만들어졌을 뿐 핵심기술은 자사 고유의 것이라 강조해 왔다.

22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지난 6월 삼성전자가 출시한 비스포크 식기세척기의 하단 세척날개는 메이디의 고급 가전라인인 콜모(COLMO)의 식기세척기에 들어간 하단 세척날개와 외관과 구동방식이 동일하다. 식기세척기의 세척날개는 펌프를 통해 만든 물살을 그릇으로 정교하게 쏴주는 역할을 하며 세척력을 좌우하는 핵심부품이다. 특히 비스포크 식기세척기의 하단 세척날개는 출시 당시 국내 시장에서는 생소한 ‘720도 세척’ 기능으로 입체 물살을 구현하며 한국인의 식습관에 맞춰졌다는 찬사를 받았다. 가전 업계의 한 관계자는 “1990년대 초반 유럽·미국의 유명 식기세척기가 수입됐지만 공기에 붙은 밥풀을 씻어내지 못한다는 이유로 소비자에게 외면받았다”며 “우리 식습관에 맞는 기술개발은 늘 업계의 고민이었고, 업체마다 하단 세척날개를 중심으로 세척력을 강화해나가는 추세”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하단 세척날개 구동원리 모습./삼성전자 홈페이지 캡처


메이디 콜모 식기세척기의 720도 세척 구동원리 화면./메이디 홈페이지 캡처


그러나 삼성전자는 식기세척기의 핵심기술을 자체적으로 개발하는 대신 중국 제조 협력사의 기술을 활용하는 ‘효율적인 길’을 택한 것으로 보인다. 비스포크 식기세척기의 제품 소개 홈페이지에는 360도로 돌아가는 2개의 세척날개가 반대로 회전하며 같은 수의 물줄기를 분사해 720도 세척을 가능하게 한다고 설명하고 있다. 여기서 나오는 하단 세척날개는 메이디 콜모에서 출시한 고급 식기세척기(COLMOCDB312)에 탑재된 하단 세척날개와 모양도 색상도 구동방식도 동일하다. 그도 그럴 것이 ‘720도 세척’의 바탕이 된 특허는 메이디가 보유한 독점적 기술이기 때문이다. 앞서 메이디는 2018년 8월과 2019년 3월 세척날개의 설계와 관련한 총 5건의 특허(CN201821397613·CN201821415644·CN201821410955 등)를 심사받고 있거나 이미 출원한 상태다. 출원된 특허는 오는 2028년까지 독점적 권리를 보장받는다. 또한 메이디는 지난해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19에서 ‘720도 세척’ 기술을 시연하기도 했다.


반면 삼성전자가 이 제품에 탑재된 ‘720도 세척’을 구현하는 기술을 별도로 개발한 사실은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삼성전자 측에 이 기술과 관련한 특허번호를 요청했지만 공개할 수 없다는 답변이 돌아왔다. 삼성전자는 메이디의 하단날개 기술을 자사가 차용했다는 점을 인정하면서도 전체 세척날개의 구조는 별도의 자체 개발 기술에 바탕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자사는 4단 날개로 입체 물살을 만드는 부품 중 일부인 하단 날개는 외부 소싱했지만 그 외 나머지 날개 구조와 세척 알고리즘은 그간의 노하우로 독자개발했다”며 “이외에도 내부 구조나 다양한 기능 등을 새롭게 적용해 명실상부 한국형 식기세척기에 걸맞은 성능과 디자인을 갖췄다”고 말했다.



삼성전자 모델이 수원 삼성전자 디지털시티 프리미엄하우스에서 차별화된 세척 성능에 디자인 혁신을 더한 ‘비스포크(BESPOKE) 식기세척기’ 신제품을 소개하고 있다./사진제공=삼성전자


가전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빠르게 성장하는 식기세척기 시장에 서둘러 뛰어들기 위해 개발보다는 기술을 빌려 쓰는 방식을 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가전 업계의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와 메이디가 기술협력 통해 제품을 만들었다”며 “메이디는 단순 제조사라기보다 핵심기술을 제안하는 새로운 협력모델로 보인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식기세척기 시장은 올해 연말까지 30만대 규모까지 급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2017년 연 7만대 규모였던 이 시장은 제품 라인업이 다양해지고 위생을 중시하는 소비자가 늘면서 2018년 10만대, 2019년 20만대까지 지속적으로 성장해왔다. 특히 올해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집콕족’이 늘어 식기세척기 보급이 빠르게 이뤄지고 있다. 현재 국내 식기세척기 시장은 SK매직과 LG전자·삼성전자 등의 대기업과 쿠쿠·대우·휴비딕 등 중견업체가 함께 경쟁하고 있다. 이들 가운데 국내 자체 공장에서 식기세척기를 제조하는 곳은 SK매직과 LG전자다.


이수민 기자
noenem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