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마켓

[창간기획] 로치 교수, 대표적 월가 출신 경제학자...'아시아통' 평가도

스티븐 로치 예일대 교수


스티븐 로치 예일대 경영대학원 교수는 월가 출신의 경제학자로 투자은행(IB) 모건스탠리 아시아에서 30년 이상 근무하며 수석 이코노미스트와 회장을 지냈다. 이 때문에 ‘아시아통’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오랫동안 월가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이코노미스트 가운데 한 명으로 누리엘 루비니 뉴욕대 교수와 함께 대표적인 비관론자로 꼽혀왔다. 지금은 세계화와 무역정책·자본시장 등에 대한 연구를 하고 있다.


1945년생으로 1971년 뉴욕대에서 경제학 박사를 받은 뒤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연구원과 브루킹스연구소 연구원을 지냈다. 지금은 예일대 경영대학원에서 강의를 하면서 잭슨글로벌문제연구소 수석 펠로도 맡고 있다.

관련기사



‘아시아통’답게 2014년에는 책 ‘균형이 무너진:미국과 중국의 상호의존성’을 통해 미중 경제관계의 위험과 발전 가능성 등을 다뤘다. 2009년 나온 ‘다음 시대의 아시아:새로운 세계화를 위한 기회와 도전’은 아시아 지역의 경제적 불균형 문제를 파헤쳤다.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부 김영필 기자 susopa@sedaily.com
앤디 워홀의 말처럼 '인생은 스스로 되풀이하면서 변화하는 모습의 연속'이라고 생각합니다.
도전은 인생을 흥미롭게 만들고, 도전의 극복은 인생을 의미있게 합니다.
도전을 극복한 의미 있는 기사로 찾아뵙겠습니다.
더보기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