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홍준표 복당 두고 장제원 "미룰 이유 없다" vs 박수영 "큰 도움 안돼"

박수영 "103석에서 107석 된다…의총에서 의견 모아야"

장제원 "어렵지도 않은 문제 미룰 이유 없다…복당해야"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 /박수영 의원실


무소속 4인(홍준표·권성동·윤상현·김태호)의 복당 여부를 두고 국민의힘 중진과 초선 의원 간 의견 충돌이 일었다.


부산 남구갑 지역구 초선인 박수영 국민의힘(옛 미래통합당) 의원은 7일 YTN 라디오에 출연해 무소속 당선자들의 복당 문제에 대해 “실질적으로 복당하신다고 해서 크게 도움이 될 것 같지는 않다”고 선을 그었다. 박 의원은 “저희가 103석밖에 안 된다. 네 분이 들어오셔 봐야 107석밖에 안 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 의총을 열어서 의원님들이 어떻게 생각하시는지 전체적인 뜻을 물어봐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반면 국민의힘 중진 의원들은 복당에 목소리를 키우고 있다. 3선 장제원 의원(부산 사상구)은 앞선 6일 페이스북에 “이제 무소속 의원 복당 문제를 해결해야 할 차례”라며 “그리 복잡하지도, 어렵지도 않은 문제를 특별한 이유 없이 미루는 것은 공당의 올바른 자세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장 의원은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을 겨냥해 “당권을 쥔 입장에서 보면 다소 부담스러울 수 있겠지만, 역량이 검증된 지도자급 국회의원들의 복당을 막는 것은 당을 비대위의 전유물로 생각하는 것”이라며 “속 좁은 리더쉽으로 당을 운영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지난 4월에도 무소속 당선 의원들의 복당을 주장한 바 있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호재기자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