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일반

해운대 포르쉐 사고는 '대마 환각 질주'

운전자, 차량에서 대마 흡입 자백

7중 추돌 이전 두차례 더 사고 내

지난 14일 오후5시43분께 부산 해운대구 중동역 인근 교차로에서 7중 추돌사고가 나 운전자 등 7명이 다쳤다. 이번 사고는 대마초를 흡입한 운전자의 환각질주가 원인인 것으로 밝혀졌다. /연합뉴스


부산 해운대 도심 한복판을 아수라장으로 만든 7중 추돌사고 운전자가 대마초를 흡입한 뒤 환각 상태에서 운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포르쉐는 A씨가 대표이사로 있는 회사 소유로 알려졌다.

부산경찰청은 마약 투약 혐의로 7중 추돌사고를 낸 포르쉐 운전자 A(40대)씨를 조사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경찰 조사에서 사고 직전 차량 안에서 동승자 B씨로부터 대마를 건네받아 흡입했다. A씨는 약물 검사에서 대마 양성 반응이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사고 전후 ‘광란의 질주’로 표현될 정도로 도심 한복판에서 비정상적인 운전 행태를 보였다. 7중 추돌사고 현장에서 570m 정도 떨어진 해운대 옛 스펀지 건물 일대에서 정차중인 아우디 승용차의 좌측면을 충격하며 1차 사고를 낸 뒤 500m를 달아나 중동 지하차도에서 앞서가는 토러스 차량 후면을 추돌했다. 이후 중동역 인근 교차로를 질주하며 오토바이와 그랜저 차량을 추돌해 총 7중 추돌 사고를 일으켜 7명이 중경상을 입었다.

관련기사



포르쉐 운전자는 충돌 직전까지도 브레이크를 밟지 않았던 것으로 보인다. 현장에는 타이어가 끌린 자국조차 남아 있지 않은 상태로 알려졌다. 목격자들도 “속도를 높이는 듯 엔진음이 크게 울렸고, 충돌 지점에서 폭발음이라고 착각할 정도로 큰 소리가 났다”고 전했다. 실제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공개된 주변 차량 블랙박스를 보면 포르쉐가 160m 정도의 거리를 불과 3초 정도 만에 이동하고, 7중 추돌사고 직전 속력은 최소 140㎞ 이상인 것으로 추정된다. 해당 도로의 제한속도는 시속 50㎞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조원진 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