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정당·정책

민주당 "개천절 집회 추진에 공권력 행사해야…국민적 NO 캠페인 제안"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일부 보수단체의 개천절 집회 방침을 강도 높게 비판하면서 전국민적 집회 반대 캠페인을 제안했다.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17일 정책조정회의에서 “개천절 서울 시내 집회 신고 건수가 435건에 달한다. 극우단체의 파렴치한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그러면서 “정부는 법과 공권력이 살아있음을 보여 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며 “민주당은 개천절 집회에 반대하는 국민적 ‘노(NO) 캠페인’을 제안한다. 집회 반대 국민은 온라인 댓글, 해시태그 운동에 동참해달라”고 촉구했다.

한정애 정책위의장 역시 “어차피 외부에서 모여도 100명 이상 모일 수 없으니 온라인 비대면 집회·시위를 진행하면 어떤가”라고 제안했다. 한 위원장은 ‘집회·시위는 헌법에 보장된 권리’라고 주장하는 데 대해 “헌법 어디에도 공공의 안녕,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는 것이 집회·시위의 권리라고 명시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박진용 기자
yongs@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기사의 댓글(0)



더보기
더보기



top버튼
팝업창 닫기

글자크기 설정

팝업창 닫기

공유하기